마산 낭만밥상~양덕동에 이런 식당이


어렸을 적에 살았던 동네를 다시 찾아가보는건 색다른 경험이 될 수도 있다. 


예를 들면 못보던 건물들도 많이 생겨나고 오래된 주택가에 작은 카페나 식당들이 생겨나고~ 그런 일들? 얼마전에 다녀왔던 '낭만밥상'이라는 식당도 그 중 하나다. 



낭만밥상의 위치는 양덕동 메트로시티 아파트 단지 바로 건너편이라 찾기도 수월했다. (주차장은 별도로 없고 도로변을 이용해야 함)


낭만밥상의 외부 작은 간판


2018년 2월 3일 오후 5시반~ 주택을 개조해서 만든 '낭만밥상'을 찾았다. 


그 전에 어느 카페에 들어서 출출했던 배를 채웠는데.. 저녁 식사를 하기에는 조금 이른 감이 있긴 했다. 그래도 양덕동까지 갔는데.. 식사까지 해결하고 집으로 가기로 결정!


마산 낭만밥상 입간판과 영업시간


마산 양덕동 맛집 '낭만밥상'의 입간판과 영업시간이다. (런치는 오전 11시반~ 오후 3시, 디너은 오후 5시부터 밤 8시반)


낭만밥상 메뉴


내부로 들어가니 다행히 남아있는 테이블이 2군데 정도 있는데.. 안쪽 구석자리로 배정받았다. 


낭만밥상의 식사 메뉴는 총 6개뿐인데...그 중에서 'LA갈비찜 정식(12,000원)'과 '제육볶음 정식(8,000원)'을 선택했다.


LA갈비 정식


'LA갈비찜 정식'이 먼저 서빙되었다. 밥도 제법 맛다. 미역국도 있고 야채샐러드와 김치, 후식(방울토마토, 귤)이 보인다. 반찬류는 매일 바뀌는 모양~


제육볶음 정식


곧이어 서빙된 '제육볶음 정식'이다. 주메뉴만 다르고 밑반찬이나 밥,국은 똑같더라. 배가 조금 불러있는 상태라 이 날 저녁은 조금 과식을 했던 것 같다^^ 맛은 굿~


마산 낭만밥상에서의 식사는...간편한 집맛을 먹는 느낌이랄까.. 그래서 괜찮았다.


마산 낭만밥상~양덕동에 이런 식당이



낭만밥상의 창살


내부 창살이 특이해서 사진에 담아보았다.


낭만밥상의 내부 테이블


원래 이 건물이 있던 주택을 뜯어서 개조했는지.. 혹은 허물고 새 건물을 지었는지는 정확히 모르겠다.


낭만밥상 내부 네온사인


계산 카운터쪽 벽면에 있는 '낭만밥상'의 네온사인~ 유난히 눈에 띈다.

마산 낭만밥상 내부 좌석


식사를 끝내고 밖으로 나가면서 몇컷 담아보았다. 인스타그램 등의 입소문을 타고 일부러 찾아오는 학생들이 많은 모양~

낭만밥상의 건물 외관


마산 양덕동 맛집 '낭만밥상'의 외관이다. 가까이 가보지 않고 멀리서 얼핏보면 그냥 일반 가정집 같다. 큼직큼직한 외부 간판이 전혀 없다.


Posted by 로렌씨
2018.03.05 11:21 국내여행기/경상도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