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운대 해수욕장 끝에서 끝까지 야간 산책(크리스마스 이브)


지난 2017년의 크리스마스는 부산에서 보냈다. 


숙소 예약시마다 사용했던 사이트의 포인트가 제법 많아서 '노보텔'도 저렴하게 이용할 수 있었고..오랜만에 해운대 해수욕장 주변을 구경할 수 있어서 좋더라.



크리스마스가 되면 대부분의 사람들의 마음이 비슷비슷 한지.. 밤이 되었는데도 생각보다 해운대쪽에서 사람들이 많더라. 해변을 걷는 사람도 있고 트리앞에서 사진을 찍는 사람도 있고~


해운대 크리스마스 대형 트리


2017년 12월 24일 밤 7시쯤이다. 노보텔에서 내려오자마자 해변쪽으로 향했다. 곧바로 커다란 트리가 보이기 시작~ 해피 뉴이어~ 메리 크리스마스~


해운대 해수욕장의 야간 풍경


계단으로 내려가보니 사람들이 버글버글~ 여기서 행사가 열리는 모양이더라. 듣보잡이지만 가수들이 공연준비도 하고 있었고..


크리스마스 이브 해운대 해수욕장


해변에는 크리스마스 행사용 조명을 설치해두었더라. 저 멀리 해변끝에 '조선비치 호텔'도 보인다. 요즘 셀카 유저들은 어딜가나 많다~


부산 노보텔과 해운대


해변에서 바라본 '노보텔'~ 그 건너편에 있는 건물은 '씨클라우드 호텔'~


해운대 해수욕장 끝에서 끝까지_야간 산책(크리스마스 이브)



해운대 해수욕장 걷기


오랜만에 해운대 백사장을 걸어가는 중.. 여기서 동백섬 초입부에 있는 '더 베이 101'까지 갔다가 다시 숙소로 돌아가는 것이 크리스마스 이브의 마지막이었다. '노보텔'에서 약 960m의 거리다.


해운대 조형물과 조명


가던 도중에 발견한 '해운대' 조명~ 어린 커플들이 계속 사진찍고 놀고 있길래.. 우리는 인증샷을 찍지 못하고 여자애의 뒷모습을 배경으로 사진에 담았다 ㅋㅋ 


해운대는 정말 오랜만의 방문이라서, 언제 이런 조형물이 설치되었는지도 모르겠다.


동백섬 더 베이 101 건물 외관


'더 베이 101'에 도착해서 야외에서 맥주도 한잔씩 했는데.. 날씨가 제법 쌀쌀한 편이더라. 그래도 크리스마스 이브를 즐기는 사람들로 분위기가 상당히 활발~


동백섬의 마천루 야간


예전에 야경찍으러 많이 갔던 동백섬의 '마천루'~ 요즘은 여기서 영화촬영도 많이 한다고 함.. 그리고 동백섬 입구쪽에 있던 무료주차장이 이제는 유료로 바꼈더라. 엄청난 뒷북?


해운대 엘시티


다시 숙소로 가는 중~ 저기 보이는 초고층 건물이 바로 엘시티다. 얼마전에 추락사고가 발생했던 바로 그 곳이라는~ 


돌아가다가 아쉬워서 해운대 시장 구경도 했는데.. 오히려 시장 구경이 훨씬 재미있고 좋더라. ㅎㅎㅎ


Posted by 로렌씨
2018.03.10 10:37 국내여행기&TIP/경상도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