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데이~ 창원 가로수길 끝자락의 뉴카페


여전히 새로운 카페와 식당들이 생겨나는 창원 용호동 가로수길 일대...


사람들이 많이 찾는 메인 스트리트와 용지동 주민센터쪽과는 완전 정반대쪽에도 뉴카페들이 얼굴을 내밀기 시작했다. 



오픈한지 얼마되지 않은 '데이데이(dayday)'라는 디저트 카페도 그 중 하나~ 차를 타고 오다가다 공사중인 모습을 봤던 기억이 나는데.. 오픈하고 직접 찾아가본건 이번이 처음이었다.


데이데이~ 창원 가로수길 끝자락의 뉴카페1


2018년 5월 20일 오후 5시 40분~ 외관을 보면 기존에 있던 주택의 뼈대를 그대로 유지한채 외관과 내부만 수리했다는 사실을 짐작할 수 있다. 


밖에서 보면 데이데이 카페가 아담하고 예뻐보인다. 입구 계단 옆에 있는 자전거와 입간판도 잘어울리는 느낌이다. 요즘 인스타그램을 보고 찾는 사람들이 많을 듯~


데이데이~ 창원 가로수길 끝자락의 뉴카페2


데이데이 입간판에 적힌 영업시간과 추천메뉴다. 매주 월요일을 휴무~ 매일 오전 11시부터 밤 10시까지 영업한다.


데이데이~ 창원 가로수길 끝자락의 뉴카페3


건물 외관에 걸린 조명 간판들~


데이데이~ 창원 가로수길 끝자락의 뉴카페4


쇼윈도우에 표시된 coffee & dessert cafe day day


데이데이~ 창원 가로수길 끝자락의 뉴카페5


혹시 앉을 자리가 없는건 아닐까? 걱정했는데.. 다행히 몇군데 남아있더라. 


데이데이 카페의 내부 인테리어를 보니까~ 요즘 유행한다기 보다는.. 예전에 갔던 수많은 카페들의 일부를 섞어놓은 느낌이다.


(저기 주문 카운터 밑부분의 노출된 철근 컨셉은.. 이미 서울 센터커피에서도 본적이 있다.)


데이데이~ 창원 가로수길 끝자락의 뉴카페




데이데이~ 창원 가로수길 끝자락의 뉴카페6


기둥 선반위에는 유명잡지들도 보인다. 메뉴를 선택중인 로렌...


데이데이~ 창원 가로수길 끝자락의 뉴카페7


아이스 아메리카노, 따뜻한 아메리카노.. 그리고 어니언 베이글을 주문했다. 알림벨은 따로 없고.. 종업원이 직접 테이블로 가져다 주더라. 다 합쳐서 12,500원~


데이데이~ 창원 가로수길 끝자락의 뉴카페8


창원 가로수길 뉴카페 '데이데이'의 내부~ 저기 보이는 큰 거울 컨셉도 어디서 많이 본것같기도 하고 ㅎㅎ 저 문은 화장실이 아닐까?


데이데이~ 창원 가로수길 끝자락의 뉴카페9


자세히 보니까 부서진 벽돌 사이로 내부 좌석도 보인다. 


헐~ 제네바 스피커를 사용하는 카페가 이렇게 많다니.. 다른 카페와 차별화된 부분이 전혀 보이지 않아서 아쉽더라. 이제는 많이 흔한 동네 카페 느낌~


데이데이~ 창원 가로수길 끝자락의 뉴카페10


꽃병이 올려진 테이블 뒷편으로 데이데이 카페의 입구가 보인다. 창가에는 하얀색 커튼이 치렁치렁~ 평소에 진한 커피를 즐겨먹는 우리 입맛에는 안맞지만.. 커피맛은 평범한 편이다.


Posted by 로렌씨
2018.05.21 18:04 국내여행기&TIP/경상도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