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잔잔한 오랑대...


2009년 3월..여기는 부산 기장군에 위치한 "오랑대" 입니다...

이곳이 어떤곳인지 검색을 해보니..."기장에 유배온 친구를 찾아온 시랑 벼슬을 한 선비 5명이 절경에 취해 술을 마시며 가무를 즐기고 시를 읊은데서 유래하여 오랑대라 불린다" 라고 합니다.


푸른바다를 배경으로 기암 괴석이 첩첩이 서 있고 뒷편에는 바위들이 마치 병풍처럼 둘러서 있다고 설명도 곁들여 있으나...솔직히 그렇게 특이한 곳은 아닙니다^^


이곳은 바위를 부서버릴듯 강한 파도...혹은 일출을 찍으러 많은 사진가들이 몰리는 곳이죠..



이곳은 사당이 있어 저렇게 바위에 이름을 적고 신령님께 잘되게 해달라고 비는 사람이 많은거 같습니다..오랑대에는 주차장도 있는데..유료입니다..


혹시 이곳에 가실분들은 절대 차로 진입하지 마시고 바로 위에 있는 "해광사" 주변에 주차를 하시고 아주 쪼금 걸어내려가시면 됩니다..



이렇게 대낮에 가면 볼것이 하나도 없습니다...


이날엔 하늘에 구름도 하나없이 시퍼런 날씨...게대가 파도도 거의 없는 잔잔한 오랑대라니...그냥 이곳이 오랑대구나 하고 발도장만 찍고 온 셈이었습니다 ㅋ


너무 잔잔한 오랑대...




강태공들은  바다 어딜가도 눈에 띠네요^^ 잘모르지만 낚시하기에도 아주 좋은 곳인듯..


뭔가를 하러 사당에 올라간 사람들...


저 멀리 대변항도 보입니다...파도가 너무도 없네요 ㅋㅋ 이렇게 대낮에 가는거 절대 비추!!!


Posted by 로렌씨
2010.07.12 10:42 국내여행기&TIP/경상도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