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장 소품을 활용한 꽃꽂이 본문

새장 소품을 활용한 꽃꽂이

취미생활로 꽃꽂이 수업을 배우고 있는 로렌.. 


역시 꽃꽂이라는 것도 기본적인 방법만 배우고 여기저기 활용을 하다보면 실력이 부쩍 느는 듯하다. 한번은 휴일에 가까운 부산 범일동까지가서 꽃을 저렴한 가격에 구매해왔다. 



그냥 꽃병에 꽂아두어도 예쁘지만 이왕 꾸미는거..집에 있는 소품을 활용해서 조금 다른 느낌의 꽃꽂이를 해보기로 결정~ 몇년전부터 거실 한쪽 벽에 걸려있던 '새장' 모양의 소품 선반을 활용하기로 했다.


새장 소품을 활용한 꽃꽂이1


파벽돌과 잘어울리는 새장 소품 선반의 원래 모습이다. 위에는 미니 화분이나 작은 캐릭터 인형을 올려두면 예쁘다^^ 여기다가 꽃꽂이를 하려면 기본적으로 플로랄폼이 속에 들어가야 한다.


새장 소품을 활용한 꽃꽂이2


일단 벽에 걸려있던 새장 소품을 빼내고 안에 있던 작은 소품과 유리병을 다른 곳으로 옮겨두었다.


새장 소품을 활용한 꽃꽂이3


미리 물을 흡수시켜둔 플로랄폼(오아시스)를 꺼낸 다음 새장 소품에 쏘옥 들어갈 사이즈로 약간 잘라주었다. 관련글 보기-> 플로랄폼(오아시스) 제대로 사용방법


새장 소품을 활용한 꽃꽂이4


그리고 물이 밑으로 빠지지 않도록 비닐로 플로랄폼의 일부분을 감싸주기로 했다. 조심스럽게 비닐을 감싸고 움직이지 않도록 테이프를 붙이는 중~


새장 소품을 활용한 꽃꽂이5


새장 소품 선반속으로 쏘옥~ 들어간 플로랄폼의 모습이다. 이제 이 상태에서 꽃꽂이만 예쁘게 하면된다~ 

새장 소품을 활용한 꽃꽂이6


제일 먼저 꽂아줄 식물은 '유칼립투스'


새장 소품을 활용한 꽃꽂이7


이렇게 플로랄폼의 모서리부터 조금씩 조금씩 꽂아주면 된다. 꽃꽂이는 쉬워보이지만 나름대로 경험과 감각이 필요하다^^


새장 소품을 활용한 꽃꽂이8


서서히 모습을 갖춰가는 중~

새장 소품을 활용한 꽃꽂이



새장 소품을 활용한 꽃꽂이9


여기까지 유칼립투스 꽂이는 모두 끝났다. 역시 꽃꽂이엔 '꽃'은 필수!


새장 소품을 활용한 꽃꽂이10


이 하얀꽃의 이름은 '리시안셔스'다.

새장 소품을 활용한 꽃꽂이11


역시 같은 방법으로 포인트를 주듯 플로랄폼의 일부분에 꽂아주면 된다.


새장 소품을 활용한 꽃꽂이12


보라색 꽃의 이름은 '천일홍'..그리고 오른쪽에 있는 분홍빛의 미니 장미는 '자나'라고 한다.

새장 소품을 활용한 꽃꽂이13


천일홍 부터 먼저 꽂아준 다음..


새장 소품을 활용한 꽃꽂이14


미니 장미도 꽂아주면~


새장 소품을 활용한 꽃꽂이15


예쁜 새장 꽃꽂이가 완성된다. 이렇게 만든 꽃꽂이는 최소 4~5일은 그 모습 그대로 유지된다. 


그런데 위에 있는 꽃꽂이 재료들을 그대로 완전 건조시켜도 크게 망가지지 않기에 자연스런 소품으로 활용이 가능하다. 하지만 리시안셔스의 경우는 이상하게 변하기 때문에 건조시키는건 추천하고 싶지 않다.


새장 소품을 활용한 꽃꽂이16


원래 걸려있던 거실 벽면에 다시 걸어둔 새장 소품 선반이다. 역시 꽃꽂이를 하면 실내 분위기가 확연히 달라진다는 장점이 크다. 바라보는 사람의 입장에서는 기분도 좋아지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