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젤 엔진오일 교환주기? 정답은 없다. 본문

디젤 엔진오일 교환주기? 정답은 없다.

운전하는 사람들이 가장 많이 교환하는 소모품이 바로 '엔진오일'이 아닐까 생각된다. 


가끔 도로에서 멈춰버린 차량을 목격하게 되는데.. 거의 대부분이 엔진오일 교환시기를 잊어버리고 무조건 운전만 해서 어느 순간 갑작스럽게 차가 멈추거나 시동이 안걸리게 된다. 



사실 '교환'이라는 표현보다는 '보충'이라는 말이 맞다. 엔진오일량도 차를 어떻게 운전하느냐에 따라 서서히 줄어들기에 중간중간에 보충을 해줘야 한다는 이야기다.


디젤 엔진오일 교환주기? 정답은 없다.1


자동차 설명서에 명시된 엔진오일 교환 주기를 알아보면 디젤차의 경우는 20,000km, 가솔린 차의 경우는 10,000km..


그리고 LPG의 경우 5,000km라고 하는데 어디까지나 권장사항일뿐이고 어떤 종류의 차인지..연식 및 운전자의 운전습관에 따라서 확연히 다르다.


예전의 차량들은 '경고등'이 뜨지 않는 이상 엔진오일이 부족한지 안한지 자가 진단을 하지 않는이상 몰랐지만, 


요즘 출시되는 차들은 엔진오일도 경고등이 있어서 내가 교체를 해야하는 시기가 언젠지 쉽게 알 수 있더라.


하지만.. 단순히 '주행거리'만으로 교환시기를 판단하는 것보다는 '운전자 주행습관' 및 '차종과 연식'에 따라 엔진오일 교환여부를 선택하는 것이 좋다.


디젤 엔진오일 교환주기? 정답은 없다.2


예전에 '컨슈머리포트'에서 엔진오일 관련 실험을 했다는데.. 


새차의 엔진오일과 20,000킬로 주행한 엔진오일 성분검사를 했더니 거의 동일한 결과를 얻었다고 한다. (엔진오일 교환주기가 짧으면 불순물이 더 생기고 오히려 엔진에 안좋다는 내용)


보통, 차를 사면 2,000천에 한번 갈고 5,000천킬로마다 한번씩 엔진오일을 교체하라는 분들이 대다수인데..굳이 그러지 않아도 큰 문제가 없다는 이야기더라. 


(내 개인적인 생각은 그 반대다. 평소에 고속 주행을 많이하는 운전스타일이고 장기적으로 차를 관리할 계획이라면 엔진오일 교환주기가 짧아도 나쁘진 않다.)


디젤 엔진오일 교환주기? 정답은 없다.



디젤 엔진오일 교환주기? 정답은 없다.3


디젤 엔진오일 교체와 관련해서...일반적인 주행(급가속과 과격한 오프로드 등)의 경우라면 5,000km, 10,000km마다 교환하는 시점은 크게 중요하지 않은 것 같다.


단지..약 2,000km마다 오일 레벨스틱을 자가 체크해서 양이 적은지 많은지 확인하고 1리터씩 보충하면서 원하는 교환시점까지 타는게 훨씬 도움이 될듯하다.


디젤 엔진오일 교환주기? 정답은 없다.4


엔진오일을 교환하지 않고 10,000km까지 오래 쭈욱~ 타는 것보다는 오일이 부족한 상태에서 주행하는것이 자동차 엔진에 훨씬 부담이 될 수 있으니까.


디젤 엔진오일 교환주기? 정답은 없다.5


엔진오일은 일반적으로 순정유(광유), 합성유 등으로 나뉘는데 둘의 차이는 '불순물' 함유량의 차이다. 물론 합성유가 훨씬 좋다. 선택은 운전자의 몫^^


점도에 따라서 10W-40, 5W-30, 5W-40, 20W-50 등의 기호를 표기하는데..W는 winter(겨울)의 약자이다. 


숫자가 0에 가까울 수록 저온에서도 점도를 잘 유지한다는 의미. W앞의 숫자가 높으면 고온의 날씨에 사용되고, 뒷부분의 숫자는 엔진 내부 유지온도인데..고속주행이라면 40정도~ 저속주행이라면 30정도가 적당하다. 


디젤 엔진 관리팁!


디젤 차량의 경우 항상 예열과 후열이 필수라고 하고 하는데 항상 논란이 되는 이야기다. 디젤 엔진의 연소실은 공기가 충분히 열을 받지 않으면 폭발이 제대로 발생하기 어려워 효율이 떨어진다고 한다. 


그래서 추운 겨울에는 예열을 해주는 것이 좋다. (하지만 예열을 위해서 주차한채 몇분동안 시동을 걸어두며 공회전을 하는건 바람직하지 않다. 그냥 시동후 10여분정도만 서행해도 자연스럽게 예열이 이루어짐)


그리고 디젤엔진의 후열은 차에 따라서 다르겠지만, 엔진을 급작스럽게 멈추지말고 조금 더디게 멈추라는 이야기다. 어떤차의 경우는 시동을 꺼도 팬이 몇분간 돌아가면서 자동으로 후열이 되게 하더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