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브이아이피(VIP) 소재만 참신한 느와르물 본문

영화 브이아이피(VIP) 소재만 참신한 느와르물

개봉후 논란이 상당히 많았던 영화 브이아이피(VIP)를 뒤늦게 보게 되었다. 영화를 보기전에는 항상 인터넷 평점과 댓글을 참고하는 편인데.. 이 영화는 유난히 악평이 많더라. 


심지어 '리얼'이라는 영화만큼이나 형편없다는 이야기까지(솔직히 그 정도는 아닌데? 이해가 안감).. 



'김명민'과 '장동건'이 같은 영화에 출연한다는 그 자체만으로 호기심을 끌만한 영화인데..사실 '소재'도 참신한 편이다. 북한 권력자의 아들이 VIP인 동시에 연쇄 살인마라는 설정이 흥미롭다.


영화 브이아이피(VIP) 소재만 참신한 느와르물1


아무런 정보도 없이 보게되면 영화 제목이 왜 브이아이피(VIP)일까? 궁금해지는데..사진속의 이종석이 맡은 캐릭터 '김광일'이 바로 그 북한에서 온 VIP다. 


CIA가 원하는 정보(김광일 아버지 김무술의 비밀 계좌정보)를 갖고 있기 때문일까? 권력을 바탕으로 너무나 뻔뻔하게 살인을 저지르고 국정원과 경찰을 농락한다. (이 글은 스포일러가 많다. 안보신 분들은 패스~)


영화 브이아이피(VIP) 소재만 참신한 느와르물2


국정원 '김재혁' 캐릭터를 맡은 장동건~ 영화 브이아이피는 김재혁의 홍콩 느와르 액션을 시작으로 과거 이야기가 진행된다. 결국 따져보면 장동건이 주인공~

그런데 이건 너무 '우는 남자' 캐릭터 같다는 생각을 지울 수 없었다. 마치 우는 남자 '곤'의 외전 같기도 하고 ㅋ 사진속에 보이는 국정원 김재혁의 모습과 홍콩에서 총질하는 김재혁의 모습은 완전 다름~

영화 브이아이피(VIP) 소재만 참신한 느와르물3


이건 완전 꼴초+욕쟁이 캐릭터... 김명민의 맡은 '채이도' 형사다. 지나치게 과하다 싶을 정도로 입에 욕과 담배를 물고 다니더라. 배우의 건강이 걱정될 정도랄까ㅠㅠ 


'범인'이라는 확신이 들면 반드시 법의 심판을 받게만들 의지의 소유자~ 하지만 그런 그도 국정원과 CIA의 파워앞엔 어쩔 수 없다.


영화 브이아이피(VIP) 소재만 참신한 느와르물



영화 브이아이피(VIP) 소재만 참신한 느와르물4


북한에서 김광일을 쫓다가 좌천되고 목숨까지 잃을 뻔한 리대범(박희순)~ 개인적으로 제일 불쌍했던 캐릭터 ㅠㅠ '권력'이란 이름의 최대 희생양..


김광일을 잡아서 데리고 가는 것까진 좋았는데.. 곧바로 응징하지 않고, 북으로 데리고 가려했던게 큰 실수였다. ('영화 '악마를 보았다'에서 이병헌이 최민식을 차에 태우고 달아나는 장면이 떠오름)


영화 브이아이피(VIP) 소재만 참신한 느와르물5


영화 브이아이피에는 특별한 외국 배우도 등장한다. 야비하고 찌질한 CIA요원 '폴'역할을 맡은 '피터 스토메어'라는 이 배우는 프리즌 브레이크로 국내에도 낯익다.


보호대상이 연쇄 살인범이든 뭐든 국정원 김재혁을 압박하며 김광일을 빼돌리려고 하는데..어찌보면 미국의 속국같은 한국의 현실을 은근히 묘사하는 장면들이 씁쓸한 느낌마저 들게 한다.


영화 브이아이피(VIP) 소재만 참신한 느와르물6


김광일을 두고 서로 데려가려고 대립하는 채이도와 김재혁~ 그 사이로 보이는 김광일의 가증스런 미소가 정말 짜증스럽다. 리대범을 죽이는 장면에선 때려 죽이고 싶을 정도로 얄밉더라.


연쇄 살인혐의가 분명함에도 불구하고.. 김광일을 국가보안법 위반죄로 체포해서 미국측에 넘기려는 국정원과 살인범을 잡으려는 경찰의 파워 게임이 계속된다.. 


그 와중에 연기파 조연들이 속속 등장하는데..어떤 배우들은 그 비중이 너무 적어서 조금 아쉬웠다는~


영화 브이아이피(VIP) 소재만 참신한 느와르물7


결국 국정원에게 김광일을 넘기기게 된 채이도... 영화 브이아이피는 나름대로 괜찮은 반전을 선사한다. 정말 어처구니 없게도..채이도는 김광일이 국정원에게 뺏은 총에 맞아 의식불명 상태가 된다. 

김광일의 약점이 드러나게 만든 장본인이 채이도였기에 죽이고 싶을만큼 미웠던 모양~ 이건 마치..'추격자' 지영민 캐릭터와도 비슷하다고나 할까?

자신의 입장과 어쩔 수 없는 상황으로 언제나 CIA에 협조해야 했던 김재혁은 결국 홍콩에서 (영화의 첫장면과 이어짐) 자신의 의지로 김광일을 처단한다. 마치 그 동안 참았던 분노를 폭발하듯이..

이 영화의 감독을 맡은 '박훈정' 감독에 대해서 검색해보니 이전에 '혈투', '신세계', '대호'의 연출을 했더라. '악마를 보았다', '부당거래', '혈투', '신세계', '대호'의 각본까지 직접 하기도^^

분명히 이전에 봤던 다양한 영화들이 뒤섞인 듯한 느낌을 받을 수 있지만.. 그렇다고 해서 전체적으로 나쁘지 않은 느와르 영화였다. 

말도 안되는 이유로 평점 1점 테러를 받을 만한 수준은 아닌데.. 그건 좀 너무 한 듯. 잔인함의 정도를 보면, 신세계나 악마를 보았다와 비교하면 상당히 약한 정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