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일파 '암살'작전~ 재미있는 한국영화 추천


간만에 극장에서 한국영화를 보고 왔다. 몇개월 전부터 톱스타들의 출연과 '최동훈'감독의 만남으로 기대를 모았던 '암살'이라는 작품이다. 


이미..범죄의 재구성, 타짜, 전우치..그리고 도둑들의 감독으로 널리 알려져 있는 최동훈 감독의 영화이며, 이정재, 전지현..그리고 하정우가 한 영화에 출연한다는 사실만으로도 기대치가 상당히 높았다.



하지만 그 뚜껑을 열어보니..예전부터 많이 다뤘던 친일파관련 소재라서 내용은 솔직히 식상했지만, 캐릭터들의 연기는 나름대로 볼만하고 인상적이었던 것 같다. 


영화평도 상당히 좋은데..아마도 제법 흥행도 잘될 조짐이 보인다. 아무래도 내용이 일제시대 친일파 제거에 관련된 이야기라서 나이드신 분들의 단체로 극장으로 향하지 않을까?


친일파 '암살'작전~ 재미있는 한국영화 추천1


영화 '암살'의 주요 인물들이다. 실제로 이 영화를 이끌어가는 주인공들이라고 할 수 있다. 물론 그 주변 조연들의 연기도 재미있고 볼만하다^^ 


그런데 개인적으로 친일파 '강인국'역을 맡은 이경영의 연기가 조금 적응이 되질 않더라~ 일본인들에게 굽신거리는 캐릭터라서 그런지도 모르겠지만..약간 오버스러운 면이 느껴졌다. 


그리고 이 영화에 '조승우'와 '김해숙'이 특별출연을 할꺼라고는 생각도 못했다.(특히 조승우의 얼굴을 보고 깜짝 놀랬다.) 아마도 '타짜'와 '도둑들'로 최동훈 감독과 맺은 인연 때문일지도~


(이 글의 내용에는 '스포일러'가 많이 포함되어 있으니..그런 부분에 민감하다면 조용히 패스~하시길)


친일파 '암살'작전~ 재미있는 한국영화 추천2


사실 이 영화에서 출연 비중이 가장 높은 배우는 '이정재'가 아닌가 싶다. 친일파 강인국보다 더 나쁘고 뻔뻔한 스파이 '염석진'역을 맡았다. 


요즘 이정재가 왜 이렇게 비열한 악역을 맡는지 모르겠다는 사람들도 있는데..그건 사실 도둑들,관상 등에서 보여준 악역 이미지가 워낙 강했기 때문이 아닐까?


아무튼..'빅매치'나 '신세계'같은 이미지와 정반대의 느낌~ 사실..아무런 정보도 없이 영화 '암살'을 접했는데, 사진을 바꿔치기 하는 장면에서 비열한 스파이구나~라는 사실을 알게 되더라..


마지막에 해방 이후 재판장면에서 이정재가 웃통을 벗는 장면이 나오는데..CG의 효과인지 분장의 힘인지..노인 몸매가 정말 리얼했다.

 

친일파 '암살'작전~ 재미있는 한국영화 추천3


영화 '암살'의 히로인..전지현은 1인 2역이다. 역시 아무런 정보없이 보게되면 상당히 흥미롭다. 물론 영화 초반에 강인국의 딸이 쌍둥이였고 서로 헤어지게 된다는 설정에서 짐작을 했을지도 모르겠다~ 


이러한 설정을 보면 어떤 중국영화에서 많이 봄직한 설정과 비슷한 면도 많다.(어릴 때 서로 헤어진 쌍둥이 자매가 그 중 한명이 킬러가 되어서 만나게 된다는 내용들)


아버지는 친일파..아무것도 모르는 순진한 동생(미치코)..그리고 자신(안옥윤)은 독립군의 저격수라니~ 참 슬픈 운명들이다.


친일파 '암살'작전~ 재미있는 한국영화 추천



친일파 '암살'작전~ 재미있는 한국영화 추천4


처음부터 끝까지 멋있게 나오는 하정우..그가 맡은 배역은 '하와이 피스톨'이라는 청부 살인업자 였다. '사랑'이었을까? 왜 안옥윤(전지현)을 죽이지 않았을까? 


소리도 없이 다가가서 상대를 제거하는 권총 실력자지만, 하와이에 가면 여자들이 다 벗고 다닌다고 믿고 있는 조금은 코믹한 캐릭터이기도 하다. 


'베를린'에서 전지현과 부부 역할을 했던 적이 있는데..이 영화에서도 아주 잠시동안 부부 행세를 하기도 한다.(그 장면이 상당히 웃겼음 ㅋㅋ)


친일파 '암살'작전~ 재미있는 한국영화 추천5


한국영화에 조미료를 듬뿍 뿌려주는 감초연기파 배우 '오달수'와 하정우의 케미가 정말 볼만하다 ㅎㅎ 같이 있는 장면만 봐도 그냥 웃음부터 터진다. 


약간.. 조선명탐정의 그 이미지가 보이기도 하고~ 하정우에게 도련님~도련님~이라고 하는 걸로 봐서는 일제시대 이전부터 부잣집 아들과 그 집 하인의 관계가 아니었을까 하는 생각도 든다. 


비록 독립군들과 얽히기 싫어하고 자기들끼리 단독으로 돈에 의해서 움직이긴 하지만..죽는 그 순간까지 의리를 지키는 두 사람~(이정재가 좀비(?) 하정우의 손에 죽지 않은게 상당히 아쉬웠음.)


친일파 '암살'작전~ 재미있는 한국영화 추천6


영화 '암살'에서 가장 인상적이라고 생각되는 장면이다. 역사에 남기기 위한 목적으로 실제로 독립군들이 이런 사진을 많이 찍었다고 한다. 


속사포(조진웅)과 황덕삼(최덕문)의 코믹한 케미도 볼만했다^^ 이런 캐릭터들이 없었다면 영화가 상당히 지루했을지도~


친일파 '암살'작전을 소재로 만든 영화 '암살'..


예전부터 2차세계대전 이후 친일파, 친나치에 대한 숙청 관련 드라마나 영화를 많이 봤기 때문에, 이 영화의 마지막에 이정재가 결국 처단당하는 그 장면도 어디선가 많이 본듯한 느낌을 지울 수가 없더라. 


이정재가 맡은 염석진이 비롯 비열한 친일파 였지만..'독립군도 하나의 단체가 아니고 여러개로 나눠져서 끼리끼리 행동하니까 절대로 하나가 될 수 없다' 로고 말한 대사가 충분히 공감이 된다. 


하지만 정말 하나로 뭉친 독립군이었다면 우리나라의 해방이 조금 더 빨라졌을까? 


뻔한 소재의 영화지만, 누가 출연하느냐 연출하느냐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 '암살'은 나름대로 재미있는 한국영화 추천작이다.


Posted by 로렌씨
2015.07.24 15:13 영화리뷰/한국영화추천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