웨딩카로 변신한 미니 컨트리맨 꽃장식


6월의 어느 목요일 오후, 꽃수업을 받고 있던 로렌에게서 한통의 전화가 걸려왔다. 퇴근하면서 꽃가게쪽으로 오라는 이야기~ 얼핏 들으니 '흰색' 자동차가 필요하다고 하더라~ 


무슨 일때문에 그럴까? 해서 가봤더니.. 내 미니 컨트리맨이 웨딩카로 변신할 줄이야 ㅎㅎ 알고보니, 이 날 꽃수업의 주제가 '웨딩카 꽃장식'이었다는.. 



실제로 자동차 외부에 꽃장식을 해보니까 확실히 예뻐졌다. 그리고 단순히 흰색 차량이 아니라 '미니'라서 훨씬 더 잘 어울렸던 것 같다.^^


웨딩카로 변신한 미니 컨트리맨 꽃장식2


평일 낮시간에도 길가에 주차된 차량이 상당히 많은 '창원 용호동 가로수길'.. 다행히 꽃가게에서 가까웠지만 차와 차 사이 좁은 공간에 겨우 주차를 했었다. 


로렌을 포함한 3명이 미리 만들어 두었던 꽃장식을 가져와서 미니 컨트리맨 외부에 리본으로 꼼꼼하게 묶기 시작~(조화가 아니고 당연히 100% 생화다)


웨딩카로 변신한 미니 컨트리맨 꽃장식2


부케처럼 만든 이 꽃다발은 트렁크를 제외한 모든 문손잡이에 묶어 주었다~


웨딩카로 변신한 미니 컨트리맨 꽃장식3


운전중에 떨어지면 안되도록 최대한 타이트하게.. 여러번 묶어주는 것이 포인트!


웨딩카로 변신한 미니 컨트리맨 꽃장식4


제일 크게 만든 길다란 꽃장식은 보닛과 앞유리 사이에 올려서 양쪽 사이드미러로 리본으로 연결했다. 곧 여름철이라 시원스럽게 보이기 위한 목적으로 '델피니움'과 '리시안셔스'를 적절히 조합해서 사용한 모양이다.


웨딩카로 변신한 미니 컨트리맨 꽃장식



웨딩카로 변신한 미니 컨트리맨 꽃장식5


도로가에 주차했던 미니 컨트리맨을 꽃가게 바로 앞 전용 주차장으로 옮긴 모습이다. 귀여운 미니와 꽃장식이 너무 귀엽고 예뻤는지.. 사람들의 관심이 폭발적 ㅎㅎ


가로수길에 간김에 저녁식사도 그 곳에서 해결하고 왔다. 집이 가까워서 아파트 주차장까지 꽃장식을 한채로 천천히 이동~ 지나가던 사람들이 신기한듯이 쳐다보더라. 


이렇게 꽃장식을 하고 실제로 주행을 해보니..앞이 잘안보인다. 보닛이 가려져서 고개를 빳빳히 들어야 잘보이더라는 ㅠㅠ 


그래서 이런 꽃장식을 하고 운전을 하려면 짧은 거리라면 모를까..장거리 운전은 절대 하면 안됨! 단순히 주차된 상태에서 사진찍는 용도가 딱 적당할 듯 싶다^^


웨딩카 꽃장식 '재활용' 하는 방법!


웨딩카로 변신한 미니 컨트리맨 꽃장식6


미니 컨트리맨 보닛에 올렸던 길다란 꽃장식은 플로랄폼(오아시스)이 그물에 쌓인채 6개나 달려있더라~로렌과 둘이서 한쪽씩 들고 집으로 무사히 들고 왔는데.. 이걸 어디에 둬야 할지 조금 고민했다.


결국, 위 사진처럼~현관쪽에서 거실로 이어지는 통로 윗부분에 있던 '커튼봉'에 리본으로 묶어 주었다.


웨딩카로 변신한 미니 컨트리맨 꽃장식7


보기만해도 시원스러워 보이는 델피니움(delphinium)과 리시안셔스(lisianthus)~ 


장미와 비슷하게 생긴것이 '리시안셔스'인데, 향기가 은은하다. 꽃말은 '변치 않는 사랑'이라고 한다. 푸른 빛깔의 예쁜 꽃이 '델피니움'이다. 


그런데 꽃말이 리시안셔스의 정반대로 '변하기 쉽다'라는~ ㅋㅋ 어쨌든 예쁘고 시원스럽게 보이기 위한 꽃장식이니까 꽃말은 별로 중요하진 않다~


웨딩카로 변신한 미니 컨트리맨 꽃장식8


문손잡이에 묶어두었던 4개의 부케 꽃다발은 묶여있던 리본을 모두 풀어서, 꽃꽂이 재료로 활용했다. 예쁜 바구니에 플로랄폼을 넣고 하나씩 하나씩 센스있게 꽂으면 완성!


Posted by 로렌씨
2017.06.16 21:43 러블리102/취미생활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