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년전 10월.."메타세콰이어"의 추억 본문

2년전 10월.."메타세콰이어"의 추억

2008년 10월 3일 사진입니다...

이 글을 포스팅하는 오늘이 10월1일 이니까 거의 2년전이네요 ㅋ


10월이지만 아직 메타세콰이어의 초록잎이 그대로 였던 날..



담양 메타세콰이어 가로수길..사계절이 다 매력이 있습니다만..개인적으로 메타세콰이어는 잎이 초록빛깔을 띠는 시기가 가장 느낌이 좋습니다.





같이 데리고 간 미니벨로 "다혼 mu24"세팅후 한컷...근데 아침 8시쯤인데 벌써 온 커플도 멀리 보이네요..참 보기 좋습니다^^


보시다피시 주말임에도 불구하고 아침 8시쯤이라서 사람들이 거의 없습니다...


항상 관광객을 맞이하는 노상음식점도 아직 문도 안열고 천막으로 덮어높은 상태 ㅋ 담양의 대표적인 관광자원...그냥 걷기도 좋고..특히 자전거 타기에는 너무나 좋은곳^^



로렌의 자전거 타기가 시작되는군요...길에 아무도 없습니다...정말 텅텅빈 느낌입니다.





아무도 없으니 사진찍기가 너무나 편했던 기억이 나네요 ㅋㅋ공룡나무라는 별명답게 엄청난 굵기를 가진 메타세콰이어...


누구나 한번쯤 따라해보는 가로수길 가운데 등을 맞대고 앉아서...^^ 요즘은 점프샷도 많이 찍는데 좀 민망해서 시도를 못하겠더군요 ㅋㅋ




새벽에 여기까지 와서 이른 아침부터 이런 운치있는 곳을 거의 단둘이서 즐기는것 자체가 행복한 여행이었던것 같습니다^^


아까있던 반대방향의 메타세콰이어 숲길...역시 사람이 보이지가 않는군요..자전거를 타며 좋아하는 로렌양~



찍사의 실력이 형편없었던지라...뭔가 뿌옇군요...마치 안개낀거 처럼..사실 안개하나도 없었는데 ㅋㅋ 그러고 보니 이 렌즈가 캐논 24-70 L렌즈입니다..


450D쓰면서 이 렌즈를 달고 다니신 분들은 아마 거의 없으실듯...암튼 좋은 렌즈가지고 이런 사진을 만든 제가 조금 부끄럽군요 ㅠ



4인용 자전거를 타고 가는 한 가족의 출현!! 아주 자연스러운 모델이 되어주었습니다..바로 위 사진처럼 아무것도 없는 밋밋한 사진 보다..훨나은듯^^



4인용 자전거를 쫓아가는 로렌...좀 어둡긴 하지만 위에 과다노출된 사진들보단 확실히 낫군요..렌즈하나 바꿔낀거 뿐인데 ㅋㅋ 이게 바로 캐논 85mm f=1.8 ..애기만두...일명 "여친렌즈" ^^


2년전 10월.."메타세콰이어"의 추억






나무 사이로 비치는 아침 햇살이 아름답습니다...


4인용 자전거와 로렌의 스치듯 만남^^ 앗! 근데 멀리 삼각대를 세우고 홀로 출사나오신 분이 계시네요..아마 저랑 같은 생각을 하고 새벽부터 달려오신게 아닐까요?^^



음..왠지 자전거를 타고 있는 로렌의 뒷모습을 찍고 있나 봅니다^^





확실히 줌렌즈보단 단렌즈화질선예도에선 앞서는것 같습니다..내공이라고는 전혀 없던 당시에 이정도의 결과를 내줬으니까요(물론 대부분 흔들려서 초점이 ㅠ)




동네에서 운동나온 분들인진 모르겠지만...시간이 흐르고 사람들도 점점 늘어나는 분위기...저도 자전거를 타고 메타세콰이어의 분위기를 느껴 보았습니다^^ 정말 자세가 안나오는 군요 ㅋㅋ


자전거와 나란히 커플샷!!^^ 서서히 안보이던 사람들이 나타나서 사진을 담기 시작하네요





하늘을 쳐다보는 로렌...오른쪽 사진은 자전거를 타느라 조금 더웠는지 후드가디건을 벗었네요^^ 누가 가서 사진을 찍더라도 모델이 되는 장소가 아마 이곳 담양 메타세콰이어 길이 아닐까요? 


아직도 안가보신분 계시면 꼭 찾아가시길 바랍니다..관광객 인파를 되도록 피하시고 싶은분들은 반드시 새벽이나 이른 아침에 가시는 것을 강력 추천드립니다 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