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해요 카페의 올드한 감성 인테리어 본문

진해요 카페의 올드한 감성 인테리어

오래된 주택을 개조해서 식당 또는 카페로 운영하는 트렌드가 여전히 지속되고 있다.


요즘 사람들은 인스타그램이나 블로그를 통해, 인지도가 높은.. 소위말하는 '핫'한 곳을 검색하는데~ '진해요(鎭海要)'라는 카페도 그런 곳들중 하나다.



실제로 가보면, 드라마 '응답하라 1998'같은 드라마에서 비춰지던 집안 분위기가 그대로 느껴진다. 그 시절엔 인테리어가 비슷비슷하다보니 그 시기를 살았다면 추억의 감성을 맛볼 수도 있겠다.^^



2018년 9월 26일 오후 5시 15분경에 찾은 '진해요' 카페~ 빨간벽돌의 외관만 보면, 오래전에 흔히 보던 가정 주택건물의 모습 그대로다.



'진해요'라는 표시가 보이는 투명한 출입문이 보이지만 그 옆이 개방되어 있기에 이 문을 열고 닫을 일은 전혀 없겠더라.



반지하층도 있는 모양이다. 깔끔하게 보이기 위함일까? 창문쪽은 하얀 가림막으로 가려진 상태였다.


'진해요'의 '요'는 중요하다~ 요긴하다~라는 뜻이고, 좌우로 '편백백구(扁栢白鷗)'라는 한자가 보이는데..정확히 무슨 의미인지는 모르겠다. 편백나무의 편백(?).. 그리고 갈매기(?)



내부는 신발을 벗고 들어가야 한다. 들어서는 순간~ 과거로의 돌아간 느낌이 팍팍 느껴지는 올드한 인테리어에 놀랄 수도 있다.


특히..바닥과 벽면, 천정을 보시길 ㅎㅎ 그 때 그 시절의 인테리어는 이런 모습이 대부분이었으니까~ 저기 오른쪽에 보이는 곳이 진해요 카페의 주문 카운터.



한쪽 벽면에 보이던 피아노~실제로 작동되는지는 모르겠다.



진해요 로고 스티커가 부착된 꽃병~



진해요 카페의 메뉴들~ 이것저것 잡다하지 않고 선택의 폭이 좁아서 좋다.



오래된 전축과 자개장, 카세트 테이프, LP판 등이 올드한 감성을 더 자극시킨다. 자다가 눈을 떴을 때 이런 분위기라면 과거속에 멈춰진 느낌일지도^^



우리가 앉았던 좌석은 피아노와 창가 바로 앞~



피아노위에는 악보와 디퓨저 스틱도 보인다. 옛날에는 왜 인테리어용으로 저런 색상의 나무판을 사용했을까^^어찌보면, 그만큼 과거에는 다양성이 없었다는 의미이기도 하다.


진해요 카페의 올드한 감성 인테리어





빈티지 주전자와 유리컵, 사진들도 진해요 카페 분위기와 나름대로 잘 어울린다.



창밖으로 보이는 유일한 외부 테이블~ 날씨가 따뜻하면 앉아봄직하다. 주택가라서 주변 경치는 뭐..그냥^^



진해요 카페에서 주문했던 메뉴들이다. 아메리카노(4,500원), 청귤에이드(5,000원), 파운드 케익 2종류(각각 3,500원)



이건 '얼그레이' 파운드~



아메리카노의 맛은 그렇게 진한편도 아니고.. 그냥 구수한 맛^^



'플레인' 파운드 케익~ 색깔만 다르고 맛은 얼그레이와 비슷비슷했다.



로렌이 마셨던 '청귤에이드'~ 유리컵에 표시된 델몬트 로고가 정말 올드해 보인다.^^



안쪽 방에 있던 손님들이 모두 빠져나간 틈을 타서 몇컷 찍어보았다.



주전자에 담긴 생수는 셀프~



여기는 단체석인 모양이다. 의자와 테이블을 자세히보면 아시겠지만, 오래된 등나무 가구가 대부분이다^^



진해요 카페의 입간판~ 벚꽃시즌이 아니라면, 진해 중심은 언제나 한산한 편이라서 일부러 찾아가도 번잡스럽거나 교통정체로 불편할 일은 전혀 없다. 


전용 주차장은 없지만, 사진속에 보이는 것처럼 바로 앞 도로변에 주차하면 됨~(영업시간은 평일 오전 11시부터 밤 10시~주말은 오전 11시부터 밤 10시반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