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톤보리 맛집 '이마이 우동' 조용한 저녁식사


2015년 10월 17일. 3일간의 오사카 자유여행의 첫날 저녁 식사는 숙소 근처에서 해결하기로 했다. (호텔이 도톤보리에 있어서 주변이 온통 맛집 ㅋㅋ) 


일본 어느 지역을 가도 '라멘'이나 '우동'은 어김없이 관광객들을 유혹하는데..오사카의 경우는 소유 라멘 보다는 돈코츠 라멘이 대부분이고 상당히 유명한 편이다.



하지만 우리 부부는 둘 다 고기 뼈의 진한 육수에 면이 들어가는 스타일을 별로 선호하진 않는 편이라, 이번 여행에서 돈가츠 라멘은 전혀 먹지 않았다. 


(일본 오사카를 갔는데 돈코츠 라멘을 왜 안 먹어봤냐고 할 수도 있지만 '맛'은 개인의 취향이 우선이니까^^)


도톤보리 맛집 '이마이 우동' 조용한 저녁식사1


평소에 '국수'나 '우동'을 정말 좋아하는 로렌은 폭풍 검색으로 오사카 도톤보리에 있는 유명한 우동 맛집을 찾아냈다. 


그런데 '이마이 우동'이라고 불리우는 이 식당은..상당히 뜬금없는 곳에 있다. 주변이 온통 시끄럽고 화려한 조명과 간판으로 도배한 식당과 상점인데 그 길 사이에 작은 정원과 일본식 건물을 발견할 수 있다.


도톤보리 맛집 '이마이 우동' 조용한 저녁식사2


구글 지도에서 찾아본 이마이 우동의 정확한 위치이다. 만약 오사카 자유여행 중에 구글 지도를 사용한다면 그냥 한글로 '이마이 우동'이라고 검색해도 쉽게 찾을 수 있다. 


우리가 2박을 했던 호텔 비스타 그란데 오사카에서도 상당히 가까운 거리에 있다. 저기 돈키호테와 이치란라멘 건너편 쪽은 도톤보리 먹거리의 천국!


도톤보리 맛집 '이마이 우동' 조용한 저녁식사3


'이마이 우동'의 계산대..아래쪽을 보면 도시락이나 그 외 식자재를 포장 판매하고 있다. 택배도 가능~


도톤보리 맛집 '이마이 우동' 조용한 저녁식사4


외부에서 보던 가게 정문과는 다르게 테이블은 안으로 길게 걸어 들어가야 보인다. 아마도 그래서 이 식당이 조금 조용한 편이다. 외부의 시끄러운 잡소리도 거의 들리지 않는 편이다.


도톤보리 맛집 '이마이 우동' 조용한 저녁식사5


혹시 주말 저녁 시간이라 좌석이 없으면 어쩌나 했는데..다행히 비어 있는 좌석이 몇 군데 있더라.


도톤보리 맛집 '이마이 우동' 조용한 저녁식사



우리 같은 한국인 관광객도 많이 찾는 맛집이라서 한글 메뉴판도 준비되어 있다. 만약 없다면 직원에게 '코리안 메뉴~'라고 요청하면 됨.


도톤보리 맛집 '이마이 우동' 조용한 저녁식사6


먼저 녹차와 물티슈가 준비되고..곧바로 메뉴를 주문했는데 사실 뭐가 맛있는지 전혀 모르는 상태였기에 방문 전 검색해서 참고했던 내용을 바탕으로 2가지 메뉴를 선택했다. 


(우리 부부는 언제나 그랬듯이 2가지 다른 메뉴를 주문해서 서로 나누어 먹는 편이다.)


도톤보리 맛집 '이마이 우동' 조용한 저녁식사7


내가 선택한 우동은 '싯포쿠(しっぽく)' 우동인데 버섯, 야채 등이 올려진 우동이다. 가격은 1,296엔.


도톤보리 맛집 '이마이 우동' 조용한 저녁식사8


이건 로렌이 선택한 왕새우 튀김(ぷら)우동이고 가격은 1,458엔이다. 일본 우동 두 그릇의 가격이 우리나라 돈으로 치면 2만 6천이 훌쩍는 넘는 가격이니 '비싸다'라는 말이 나오지 않을 수가 없다.


도톤보리 맛집 '이마이 우동' 조용한 저녁식사9


약간 싱거운듯하면서도 짭짤한 우동의 국물..묘하게 땡기는 맛이다. 면발도 망가지지 않고 적당히 졸깃졸깃 잘 익은 듯^^


도톤보리 맛집 '이마이 우동' 조용한 저녁식사10


도톤보리 맛집 '이마이 우동'은 60년 이상의 전통 우동집이라고 하는데..그래서 그런지 전체적인 분위기가 현대적이거나 젊은 느낌이 거의 없다. 


직원들도 나이가 꽤 드신 분들이고..손님들도 할아버지, 할머니들이 많더라는~ 그래도 일본의 전통 우동을 조용한 분위기에서 맛볼 수 있다는 점은 이곳만의 장점인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