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간활용 데코 스탠드 행거~외투 걸기 딱이네 본문

공간활용 데코 스탠드 행거~외투 걸기 딱이네

붙박이장의 내부를 보면 이불과 옷을 겸용으로 사용하는 구조가 많더라. 그래서 이불이 많을 경우에는 옷걸이 자체를 전혀 쓸 수 없을 정도다.


그러다 보니 겨울철 코트나 점퍼 등을 걸어둘 수가 없기에 의자나 테이블 위에 올려놓을 수 밖에 없다.



실제로 인터넷 검색을 해보면 방 내부 공간을 적절히 활용해서 배치하면 그런 옷들을 편하게 걸어둘 수 있는 '스탠드 행거'들이 정말 다양하다.


공간활용 데코 스탠드 행거~외투 걸기 딱이네1


로렌이 선택한 '데코 스탠드 행거'다. 별도의 조립 도구는 필요없고 포함된 미니 육각렌치 하나로 쉽고 빠르게 조립할 수 있더라. 가격은 평균 2만원~


공간활용 데코 스탠드 행거~외투 걸기 딱이네2


데코 스탠드 행거의 구성품 가운데 목재 장식판이 있는데..'고무나무'를 사용했다고 한다.


공간활용 데코 스탠드 행거~외투 걸기 딱이네3


설명서의 그림 그대로 따라하면 정말 쉽게 조립할 수 있다. 제일 먼저.. 나무판을 철제 프레임에 조여주는 중~ 이 나무판은 그냥 단순한 '장식'이다.


공간활용 데코 스탠드 행거~외투 걸기 딱이네




공간활용 데코 스탠드 행거~외투 걸기 딱이네4


로렌 혼자 조립했는데도 5분이 걸리지 않았다 ㅎㅎ 무광 분체도장된 철제봉의 지름은 2cm~ 스탠드 행거의 전체 높이는 174.5cm (가로 48cm, 세로 28cm)


공간활용 데코 스탠드 행거~외투 걸기 딱이네5


붙박이장 앞에 세워둔 데코 스탠드 행거~ 전체적으로 이런 모습이다. 옷을 아래 위로 모두 걸 수 있는 구조.


공간활용 데코 스탠드 행거~외투 걸기 딱이네6


이렇게 두터운 겨울 점퍼를 걸어둘 수 있어서 정말 괜찮다. 최소한 3~4벌은 충분~ 얇은 옷이라면 10벌 이상 걸어둘 수 있겠더라.


공간활용 데코 스탠드 행거~외투 걸기 딱이네7


실제로 점퍼를 걸어둔 모습~ 위로는 길고 바닥 폭은 좁아서 실제로 방내부를 차지 하는 공간이 작은 편이다. 그래서 전혀 부담스럽거나 걸리적 거리지 않는다.


옷장은 있는데 별도의 외출복을 걸어둘 공간이 필요하다면 최적의 선택이 아닐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