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기에 뿌리는 향수 '푸푸리'의 효과 본문

변기에 뿌리는 향수 '푸푸리'의 효과

집은 물론이고 공중화장실 변기를 사용할 때, 앞에 사용한 사람의 변냄새가 그대로 느껴져서 불쾌함을 느낄 때가 많다. 심한 경우는 화장실 창문을 열어도 냄새가 잘 안빠짐 ㅠㅠ


이런 문제가 없게 하려면 서로 서로 타인을 위해서 배려가 있음 좋을텐데.. 사람들은 워낙 각자 다르다보니 어쩔 수 없더라.



얼마전에는 올리브영에 갔다가 우연히 발견한 특이한 제품이 있는데.. 화장실 변기에 뿌리는 향수였다. 이미 미국에서도 유명하다는 그 제품 ㅋㅋ 과연 효과가 있을까?



운이 좋았는지.. 올리브영 세일 기간이라서 원래 9,900원이던 변기용 향수를 7,900원의 가격에 구매했다. 향의 종류는 두 가지~ 하나는 라멘더 바닐라, 다른 하나는 오리지널 시트러스~



그 중에서 오리지널 시트러스를 선택했다. 그런데 이거.. 가격대비 용량이 너무 적어서(41ml) 100번도 사용못할 듯 싶다. 용량이 조금 더 많았음 좋았을텐데..하는 아쉬움이 남는다.


그래도 향은 정말 좋다. 화장실 변기가 아니더라도 그냥 공중에 뿌려도 효과가 있다고 함!


변기에 뿌리는 향수 '푸푸리'의 효과





'앉기 전 , 우하하게 푸푸리 하세요!'라는 문구가 웃긴다 ㅎㅎ 푸푸리(POO-POURRI)라는 이름의 변기 향수는 물 표면에 냄새 차단 막을 형성하고 냄새를 차단해주는 효과가 있다.


똥싸기 전에 3번~5번정도 분사하고 앉아서 볼 일 보고 나오면 나도 그렇고 다음 사람도 그렇고 똥냄새를 맡을 확률이 거의 없다 ㅎㅎ



이렇게 좌변기 물 표면에 향수를 펌핑해주고.. 잠시 기다렸다가 앉아서 응가를 하면 됨^^ 실제로 사용해보면 진짜로 똥냄새가 올라오지 않더라. 시트러스 향만 가득~



향수를 사용하지 않았을 때는 똥냄새가 작렬이었는데.. 전혀 느껴지지 않는다.


변기속에 휴지를 넣어도 전혀 상관없다. 변기에 뿌리는 향수 '푸푸리'의 효과는 확실히 검증됨~ 용량 문제만 해결하면 정말 필수템이 될 듯..특히 여자분들에게 강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