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가포르 '센토사 익스프레스' 왕복하기(센토사역, 임비아역) 본문

싱가포르 '센토사 익스프레스' 왕복하기(센토사역, 임비아역)

싱가포르 여행의 필수 코스 중 하나인 '센토사'는 면적이 4.71㎢의 휴양섬이다. 대부분의 액티비티는 이곳에서 즐긴다고 보면된다.


센토사에는 각종 이동 수단이 있는데.. 센토사 섬내를 이동하는건 모두 무료다. 육지와 오가는 센토사 익스프레스도 무료로 이용할 수 있는데.. 섬밖에서 다시 안으로 들어갈 때는 4S$가 필요하다.



지난 2월에 다녀왔던 싱가포르 가족여행에서의 마지막 숙소가 '르메르디앙 센토사'였기에 무료 티켓까지 받을 수 있었다는^^


싱가포르 '센토사 익스프레스' 왕복하기(센토사역, 임비아역)1


센토사 익스프레스는 총 4개의 스테이션이 있고.. '비치'역에서 '센토사'역까지의 총 거리는 2.1km에 불과하다.


사진속에 보이는 아빠 머라이언 바로 옆으로 모노레일이 지나가기 때문에 들어오는 순간을 노려서 사진에 담아보는 것도 괜찮다^^


싱가포르 '센토사 익스프레스' 왕복하기(센토사역, 임비아역)2


아빠 머라이언 광장옆에 위치한 임비아(imbiah station)~르메르디앙 센토사 호텔 바로 길건너편에 있어서 엄청 가깝다.


이때가 2019년 2월 24일 오후 12시 57분쯤~ 점심을 먹기위해 비보시티(vivocity)까지 센토사 익스프레스를 타기로 함. 섬밖으로 나가는 것도 무료다.


싱가포르 '센토사 익스프레스' 왕복하기(센토사역, 임비아역)3


임비아역에서 모노레일 플랫폼까지 엘스컬레이터를 타고 2층으로 올라가야 함.


싱가포르 '센토사 익스프레스' 왕복하기(센토사역, 임비아역)4


우리 반대편에..워터프론트 역에서 출발한 녹색 센토사 익스프레스가 도착했다.


이 모노레일은 2007년 1월 15일에 개통되었고 올해로 12년째~ 빔(beam)위에 걸쳐서 이동하기 때문에 스트래들(Straddle) 타입의 모노레일이라고 한다.


싱가포르 '센토사 익스프레스' 왕복하기(센토사역, 임비아역)




싱가포르 '센토사 익스프레스' 왕복하기(센토사역, 임비아역)5


바닥에 있는 라인을 따라 대기중.. 그게 줄인줄 모르는 서양인들도 꽤 많더라. 창밖으로 센토사 머라이언 광장이 보인다. 약 15년전쯤에도 한번 왔었는데.. 진짜 많이 변했다.


싱가포르 '센토사 익스프레스' 왕복하기(센토사역, 임비아역)6


센토사역까지 가는 빨간색 모노레일이 도착! 사람이 엄청나게 붐비는 극성수기에는 못탈 가능성도 있을 듯~ 그래도 운행 간격이 약 4분이라 나쁘지 않다.


무더운 싱가포르 날씨에 계속 걸어다니는 것보다는 훨씬 나음 ㅎㅎ임비아역에서 센토사역까지는 대략 4~5분 소요된다.


(싱가포르 '센토사 익스프레스'는 매일 오전 7시부터 밤 12시까지 운행, 역마다 막차 첫차 시간이 다르니 반드시 '구글지도'의 경로 검색으로 확인해보시길)


싱가포르 '센토사 익스프레스' 왕복하기(센토사역, 임비아역)7


비보시티에서 점심을 맛있게 먹고.. 호텔로 들어가 조금 쉬기로 했다.


여기는 센토사역~오후 2시 50분경. 섬에서 여기까지 나올 때는 무료로 탑승했지만.. 반대로 섬으로 들어가는 구간이라 티켓이 필요하다. 요금은 1인당 4S$. 절대 저렴하지 않다 ㅠㅠ


싱가포르 '센토사 익스프레스' 왕복하기(센토사역, 임비아역)8


다행히 우리 가족이 머물렀던 '르메르디앙 센토사' 호텔에서는 3일간 무료로 이용할 수 있는 센토사 익스프레스 티켓을 1인당 한장씩 주더라^^


그런데 분명히 종이 티켓인데..슬롯식 티켓이 아니라 터치식 티켓이라는 ㅎㅎ 비보시티까지 여러번 다녀오지 못하고 딱 한번만 갔다와서 조금 아쉽긴 하더라.



Comments0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