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수동 가볼만한곳~여기는 '성수연방' 본문

성수동 가볼만한곳~여기는 '성수연방'

오래된 창고나 공장 건물을 개조한 카페가 많기로 소문한 서울 '성수동'~ 2019년 1월에는 '성수연방'이라는 복합 문화공간이 자리를 오픈했었다.


카페도 있고~ 생활, 소품 가게도 있고~ 식당과 서점도 있는 그런 공간인데.. 원래 이곳은 '신발공장'이었다고 하더라.



언제까지 이런 트렌드가 계속 될지는 미지수지만, 사람들은 여전히 이런 스타일의 선호하는 모양이다^^


서울 성수동 성수연방#1


우리 부부가 '성수연방'을 처음으로 찾아갔던 날은 2019년 2월 10일 오후 1시 40분~ 여기는 별도의 주차공간이 없다. 아니, 성수동 자체가 그런 동네다. 길가 주차와 발렛파킹은 기본.


가던 도중에 성수연방 제일 윗층에 있는 '천상가옥'이라는 카페 오픈 기념 무료 음료 쿠폰을 나눠주더라. 이 날 못받은 사람은 바보 ㅋㅋ


서울 성수동 성수연방#2


성수연방 1층 마당에는 길쭉하게 생긴 집(?)이 보이는데.. 계속 이런 모습은 아니고 시기에 따라서 다른 모양이다. 7월에도 갔었는데, 그 때는 그린그린한 분위기~ 위 사진은 2월이라서 겨울스런 분위기였다.


서울 성수동 성수연방#3


내부를 걸어가는 로렌의 뒷모습~ 수많은 천조각(?)이 걸려있고.. 바람에 흩날리는 느낌을 연출한 듯 싶다. 인스타그램에서 '성수연방'을 검색해보면 이곳 인증샷이 상당하다.


서울 성수동 성수연방#4


성수동 가볼만한곳 '성수연방'을 찾았던 이유는 이곳에 '띵굴스토어'가 오픈했기 때문이기도 하다. 영업시간은 매일 오전 11시부터 밤 10시까지~


서울 성수동 성수연방#5


오픈 이벤트로 SNS에 해시태그 공유하면 뭔가를 준다고 하던데.. 귀찮아서 패스~


서울 성수동 성수연방#6


주부들을 통해 유명한 플리마켓으로 알려졌는데.. 이렇게 스토어까지 만들고 지점이 점점 늘어나는 걸 보면.. 사업규모가 상당히 커진 모양이다^^


서울 성수동 성수연방#7


다양한 생활용품과 소품이 전시된 띵굴스토어의 내부~


서울 성수동 성수연방#8


평소에 로렌이 좋아하는 물건들이 가득하다~ 가격대는 천차만별.


서울 성수동 성수연방#9


자세히보면 이곳은 일종의 '편집샵'의 개념이다. '띵굴마켓'에 참여하는 업체들이 '스토어'에 입점한 셈이다.


서울 성수동 성수연방#10


이번엔 성수연방 2층으로 올라가보기로 했다. 엘리베이터가 있었지만 계단이 편해서^^ 그런데 한쪽 벽면에 그려진 '성수연방'의 로고가 마치.. 군대 계급장을 연상시키는데..


서울 성수동 성수연방#11


역시.. '길드(Guild)에서 개념을 착안한 복합적인 문화 공간이라고 한다. 예전에는 온라인 게임에서 많이 사용되던 용어이기도 ㅎㅎ


성수동 가볼만한곳~여기는 '성수연방'




서울 성수동 성수연방#12


2층에서 내려다본 성수연방~


서울 성수동 성수연방#13


2층에서 바라보는 하이앵글 사진은 느낌이 완전 다르다. 일요일이지만.. 날씨가 쌀쌀해서 한산한 분위기였다.


서울 성수동 성수연방#14


그 유명한 만두집 '창화당'도 이곳에 입점해 있더라. 그 외 이탈리안 레스토랑도 보이고.. 생각보다 식당은 많지 않다. 밥보다는 간식거리로 즐기는 편이^^


서울 성수동 성수연방#15


성수연방 3층으로 올라가보면 '천상가옥'이라는 카페를 만날 수 있다. 무료 쿠폰을 2장 받았기에 당연히 써먹어야겠다는 생각으로 ㅎㅎ


서울 성수동 성수연방#16


헐.. 생각보다 사람들이 많았다. 내부에는 앉을 좌석조차 없더라. 일단, 아이스아메키라노와 따뜻한 아메리카노는 무료 쿠폰을 이용하고 빵은 별도로 계산했다.


서울 성수동 성수연방#17


밖으로 나가보면 복도쪽에도 테이블이 있는데.. 내부가 잘보이지 않고 마치 거울 같은 느낌이다. 온실형 구조라서 여름에는 조금 덥게 느껴질 수도 있겠다. 장점이 있다면 비나 눈이 와도 전혀 상관없다는 사실~


서울 성수동 성수연방#18


성수연방 '천상가옥' 카페에서 주문했던 음료와 빵들~ 맛이 정말 괜찮다. 3층까지 안올라가봤으면 후회했을 뻔^^


서울 성수동 성수연방#19


여기는 2층에 위치한 '아크앤북'이라는 서점이다. 그런데 규모가 상당히 작다. 사람이 많아지면 지나다니기도 상당히 불편할 정도 ㅠㅠ


서울 성수동 성수연방#20


책만 있는건 아니고..안경이나 캐리어 가방도 판매중이더라. 개인적으로 관심이 갔던 '공대생 만화'...


그런데 요즘 책들은 제목 센스가 타월하다. 짧은 문장이지만 강렬하고 시선을 자극해 손이 가지 않을 수가 없겠더라.


'어쨌거나 내 인생', '내가 누군지도 모른 채 마흔이 되었다' 등등.. 마치 내 인생에 던져주는 반성의 메시지랄까..


서울 성수동 성수연방#21


2층 아크앤북 옆 계단으로 내려가면 분위기가 특이하다. 벽면이 온통 '은박지' 느낌 ㅎㅎ 성수동 가볼만한곳 '성수연방'을 떠난 시간은 오후 3시 20분~


사실, 이런 건물의 트렌드가 크게 질리지는 않는다. 다만, 여기 저기 우후죽순으로 생겨나는 모양새가 너무 '따라쟁이' 마인드를 고수하는건 아닌가? 하는 생각이..



Comments0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