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고는 시간을 달린다~레고의 유래와 역사!


우리가 흔히 이야기하는 '시스템'.. 시스템은 단순하지만 '획일적'이라는 이유때문에 부정적인 의미로 자주 사용되고 있습니다. 


물론 그런 의미도 있지만 그에 못지 않은 편리함과 효율성은 마냥 무시할 수만은 없는 문제에요~ 게다가 이런 시스템이 때로는 의외의 창의성을 발휘하기도 하는데 그 대표적인 예가 바로 '레고'입니다. 



레고는 아이에서 부터 어른에 이르기까지..전세계적으로 모르는 사람이 없을 정도로 유명한 장난감이에요~ 


저도 어린 시절 레고를 가지고 놀았던 기억이 나는데..이게 어느 순간에 갑자기 사라졌다가 최근 몇년간 레고가 다시 부활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만큼 최근에 큰 인기를 얻고 있습니다. 


마트에 가보면 레고만 따로 진열해서 '레고'코너까지 만들어 둘 정도니까요 ㅎㅎ


레고는 시간을 달린다~레고의 유래와 역사1영화'레고무비'의 한장면


약 80년전 덴마크의 작은 마을 빌룬트(billund)에서 '올레 커크 크리스챤센'이라는 사람이 작은 공방을 운영하고 있었다고 합니다. 


그런데 1932년..경기 불황탓에 공방문을 닫게 되면서 목수로서도 실패하고 사업가로서도 실패하게 되었죠. 그래서 집에서 쉬고 있으면서 사랑하는 4명의 아들들을 위해서 취미상아 나무 장난감을 만들어 주었다고 하네요. 


그런데 취미삼아서 그렇게 시작하게된 나무 장난감 만들기가 서서히 자라나는 아들들과 함께 자연스럽게 성장했고 결국 사업으로까지 점차 확대되었답니다. 


전직 목수라는 특기를 살려서.. 당시 레고는 주력상품으로 고품질의 목재와 정교한 작업으로 만든 나무 장난감이었죠. 


그러다가 1958년.. 올레가 플라스틱으로 모형을 찍어내는 주물기계를 구입하면서 지금의 레고의 기초가 된 시스템 '레고 브릭(brick)'이 개발되기 시작했습니다.


레고는 시간을 달린다~레고의 유래와 역사2레고 브릭을 쌓아서 문도 만드네요


레고 브릭을 만져보신 분들은 아시겠지만..브릭의 원리와 구조는 정말로 단순합니다. 플라스틱 재질로 만들어진 다각형의 조그만 브릭위에 하단의 돌기와 튜브가 브릭과 브릭을 연결되면서 고정시키면 끝이에요~


쉽게 말해서 블럭의 하단부와 블럭의 윗부분을 끼워넣는 구조로 되어있습니다.. 당연한 이야기이지만..이런 단순한 구조의 장난감 조각은 세상에 있는 다른 수많은 장난감들보다 결코 더 재미있을 수는 없어요~ 


하지만 레고가 다른 장난감들과 차별화되는 진짜 재미는 브릭 그 자체가 아니고.. 브릭과 브릭이 연결되면서 쌓이게 되고 전체적으로 새로운 형태를 만들어내는 그 자체가 신세계입니다.


레고는 시간을 달린다~레고의 유래와 역사!



결국 이런 방식으로 브릭의 돌기와 튜브가 만들어내는 시스템이 아이들이 상상을 직접 실현하는 도구가 되어주었던 거죠.


레고는 아이들을 '생각'을 하도록 유도했고 이런 특징때문에 부모들은 단순한 장난감에 그치지 않는 레고의 교육적인 효과에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습니다. 


시기가 시기인 만큼.. 1970년-1980년 베이비붐 세대들이 한참 자라던 시대에 레고의 인기는 정말 엄청났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에요. 


레고는 시간을 달린다~레고의 유래와 역사3레고로 만든 자동차


하지만 당시 전성기를 누렸던 레고가 지금까지 계속 승승장구했던 것은 절대로 아니라고 합니다


어느 순간 디지탈 시대가 열리면서.. 1998년에 레고는 첫번재 적자를 기록하게 되었는데요.. 아이들의 취향이 장난감 보다는 가정용 게임기를 더 선호하게 되어 점점 위기에 직면하게 되었죠. 


2004년에는 적자 규모가 5억달러를 넘기게 되고..결국은 레고의 구조조정이 시작되었습니다


기존의 가족경영을 탈피하기 위해서 최고경영자를 선입하고.. 인건비가 저렴한 동유럽쪽으로 공장을 옮길수 밖에 없었죠..단순히 장난감 시장을 벗어나 미디어쪽으로도 사업확장을 시작된 것도 이때 였다고 합니다. 


특히...오래전에 레고와 함께 자라난 베이비 붐 세대들을 고객층으로 다시 확보하기 위해서 '추억'을 입히고 거기에 '스토리'를 가미했죠..


레고는 시간을 달린다~레고의 유래와 역사4심슨가족도 레고화 되었군요^^


레고만으로 꾸며진 놀이공원 '레고랜드'를 비롯해서 '피큐어'도 출시했고.. 


스타워즈, 해리포터, 배트맨, 반지의 제왕, 스펀지 밥 등 다양한 영화,만화 캐릭터들과 사업 협력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방식으로 새로운 재미와 트렌드를 따라가기 위해 노력해왔고 점점 발전하고 있습니다. 


올해(2014년 2월)는 '워너브러더스'사와 함께 제작한 '레고무비'를 개봉하여 전세계에서 흥행 돌풍을 일으켰죠(비록 한국에서는 흥행 실패) 이 시도들은 결국 레고 시스템이 있기에 성공할 수 있었던게 아니었을까요?


결국..작은 레고 조각 하나하나가 상상력의 일부였고..또 레고로 만들어가는 세계 그 자체이기때문에 가능한 일이었죠. 레고가 주는 교훈(back to the brick)이란 결국 기본에 충실하라는 의미인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