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쥬얼 최강의 정조 이야기 '역린' 집에서 볼만한 한국영화 감상 본문

비쥬얼 최강의 정조 이야기 '역린' 집에서 볼만한 한국영화 감상

드라마 시크릿가든으로 전성기를 얻었던 배우 '현빈'이 군제대 이후 선택한 첫번째 영화였던 역린은 개봉전부터 많은 관심을 불러왔었죠. 


흥행성적은 그러한 관심에 덜 미쳤지만..요즘은 꼭 극장에서 성공하지 못하더라도 IPTV 서비스때문에 성공하는 경우도 적지 않다고 합니다. 역린도 그런 케이스중 하나였구요. 



조금 어려워 보이는 제목인 '역린'의 뜻을 찾아보니..거스릴 '逆'자와 비늘'鱗'자를 써서 꺼꾸로난 비늘이라고 하는데..영화 내용상..정조임금의 분노를 비유한 말이라고 합니다. 


예전부터 조선시대 임금의 이야기가 꾸준하게 드라마나 영화로 만들어져왔었죠. 그 중에서도 '정조'관련 이야기가 유난히 많았습니다. 


정말 똑똑하고 위대한 업적을 남긴 왕이었기도 하지만..수많은 역모로 죽을 위기에 빠졌고 그가 죽었을땐 암살설도 무성했었죠.


비쥬얼 최강의 정조 이야기 '역린 ' 집에서 볼만한 한국영화 감상1


역린의 포스터만 봐도..오~ 이 한국영화는 꼭 봐줘야겠구나 하는 생각이 팍팍! 들게 됩니다. 


연기파 배우들이 한자리에 다 모인듯한 느낌..영화 역린은 정조가 왕위에 오른 1년 중..그를 암살하려는 세력들과 벌어지는 딱 하루 동안 진행되는 이야기에요. 


하루라는 짧은 시간을 영상에 담으려고 하다보니 긴박하게 진행되고 몰입감이 느껴지긴 했지만.. 중간중간에 과거이야기도 등장하고 그러다보니 조금 지루한감도 없지 않더라구요. 


주요 인물들을 살펴보면..정조(현빈), 상책(정재영), 을수(조정석), 광백(조재현), 정순왕후(한지민), 혜경궁 홍씨(김성령), 홍국영(박성웅)이 출연합니다.


비쥬얼 최강의 정조 이야기 '역린 ' 집에서 볼만한 한국영화 감상2


한시도 떠나지 않고 정조를 보필하는 상책..처음에는 설마 정재영이 이런 펑범한 역할을 맡았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는데..ㅎㅎ 


역시 반전이 있는 캐릭터더라구요. 본색을 숨긴 스파이지만 처음부터 끝까지 '나쁜' 역할이 아니라 상당히 똑똑하고 '의리'있는 사나이입니다.


비쥬얼 최강의 정조 이야기 '역린' 집에서 볼만한 한국영화 감상



비쥬얼 최강의 정조 이야기 '역린 ' 집에서 볼만한 한국영화 감상3


정말로 영조대왕은 이렇게 어린 손녀뻘되는 여자를 황후로 맞이했었을까요? 정순왕후와 영조의 나이를 찾아보니까 무려 51살차이...정조보다는 7살 연상의 여인이더군요..현빈과 한지민은 실제로는 동갑(82년생)입니다. 


영화와는 별 관련없지만..예전에 '올인'이라는 드라마에서 한지민이 송혜교의 아역을 맡았는데..우습게도 송혜교도 실제로 동갑이라는 사실 ㅎㅎ 


아무튼 영화속에서 정순왕후의 카리스마는 장난이 아닙니다. 마지막에 정조에게 자신이 했던 행동과 똑같이 굴욕을 당할때 조금 측은하기도 하더군요.


그런데 스틸컷에 있는 정조(현빈)의 비쥬얼이 정말 장난이 아닙니다..영화 초반에 옷을 벗고 땀흘리며 운동하는 장면이 있는데..등근육이 너무 부러웠어요~


극장에서 봤다면 주변에서 까악~한 소리에 귀가 찢어졌을지도... 그 외에도 등장하는 장면마다 현빈의 간지가 좌르르~


하지만..개인적으로는 정조가 말을 타고 있는 장면이 가장 멋지더군요. 


특히 말을 감싼듯한 용포의 뒷자락.. 이런 비쥬얼에 비해서 아쉬웠던 점이 있다면, 현빈의 연기력이...'역린'이라고 할만큼의 분노가 크게 느껴지진 않았다는 거죠.


비쥬얼 최강의 정조 이야기 '역린 ' 집에서 볼만한 한국영화 감상4


정조 암살지시를 내리는 광백(조재현)...정말 외모처럼 악한 캐릭터에요..거리의 애들을 사육하듯 길러서 이곳 저곳 팔아먹거나 살인자로 키워냅니다. 


그런데 광백이 등장하는 장면은 거의 없지만..역시 조재현! 이라는 말이 나올정도로 인상적인 연기를 보여주더군요. 


암살과 관련된 자들은 모두 죽어마땅하지만..그래도 이들의 최후가 씁쓸했습니다. 특히..상책과 을수가 죽을때말이죠..


비쥬얼 최강의 정조 이야기 '역린 ' 집에서 볼만한 한국영화 감상5


조선 최고의 암살자라는 수식어가 붙은 '을수'역의 조정석~ 


워낙 건축학개론의 납뜩이 이미지가 강해서 이런 역할은 안어울릴꺼라고 생각했지만..와우~ 액션연기도 잘하고 눈빛,심리 연기가 장난이 아닙니다. 


그런데 을수의 얼굴에 있던 수많은 점들은 원래 조정석 피부가 그런건지..캐릭터상 설정으로 그런건지?  


마지막에 정조와의 대결장면에서 키차이가 많이나 보여서 굴욕(?)이 느껴지더라는 ㅎㅎ 내용전개나 짜임새 등..그렇게 좋은 평을 받은 한국영화는 아니었지만 그래도 볼만합니다. 


여자분들이 현빈을 좋아하는 이유를 알겠더라구요. 정말 비쥬얼 최강이었죠. 조선시대를 배경으로 한 영화중에 임금역할을 이렇게 키크고 근육짱이고 잘생긴 배우가 맡았던 적은 처음인듯..물론 그 점이 신선했지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