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사카 도톤보리 교자맛집 '오사카오쇼(대판왕장)'


지난 2015년 10월 17일부터 3일간 일본 자유여행을 했던 곳은 오사카 도톤보리 지역이었다. 


워낙 맛집이 많은 곳이라서 매년 수많은 관광객이 찾는 곳이기도 하다. 그래서 일부러 숙소도 도톤보리 전체를 걸어 다닐 수 있을만큼 아주 가까운 곳을 선택했다. 



저녁 식사로 '이마이 우동'을 맛있게 먹었지만, 주변에 널려있는 수많은 먹거리를 보고 그냥 지나치기가 어렵더라. 


사실 우동 한그릇이 내 배를 채워주지도 못했으니까 ㅋㅋ 도톤보리에 가보면 유난히 시선을 자극하는 볼거리가 있는데..음식점의 초대형 간판들이다. 대게도 있고~ 복어도 있고~ 문어도 있고~ 교자도 있다. 


오사카 도톤보리 교자맛집 '오사카오쇼(대판왕장)'1


'우동'과 '타코야끼'까지 먹었지만, 갑자기 교자가 먹고 싶게 만든 대형 간판 ㅎㅎ 예전에 도쿄에서 먹었던 그 교자와 비주얼은 똑같더라. 


오래전부터 오사카 도톤보리 맛집으로 유명하기도 한 이곳의 이름은 한자어로 '대판왕장'인 '오사카오쇼'다.


오사카 도톤보리 교자맛집 '오사카오쇼(대판왕장)'2


구글 지도에서 '오사카오쇼'라고 검색하면 쉽게 그 위치가 검색된다. 


도톤보리강 건너편으로 돈키호테와 이치란라멘..그리고 우리가 2박했던 비스타 그란데 오사카 호텔이 보인다. '이마이 우동'이나 '쿠쿠루'도 오사카오쇼와 같은 거리에 있다^^


오사카 도톤보리 교자맛집 '오사카오쇼(대판왕장)'3


가게 앞에 줄서있는 사람들~ 이때가 밤 8시 30분경이다. 배달용 자전거 앞에 있는 교자모형이 귀엽다^^ 


일단 내부로 들어가 보니 1층은 조금 좁아 보여서 2층으로 올라갔다~ 생각보다 빈자리가 남아있더라. 아마도 이곳은 '포장' 위주의 판매를 많이 하는 모양이다.


오사카 도톤보리 교자맛집 '오사카오쇼(대판왕장)'4


오사카 도톤보리 교자맛집 '오사카오쇼'의 메뉴판이다. 앉자마자 일단 주문을 해야하는데..그냥 교자만 주문해 먹기에는 아쉬운 밤이었다. 그래서 시원한 맥주도 마시기로^^


오사카 도톤보리 교자맛집 '오사카오쇼(대판왕장)'5


메뉴판을 펼쳐보는 로렌..저기 뒤쪽으로 주방이 보인다. 건물이 내부가 작아서 그런지 화장실도 공간이 작았다.


오사카 도톤보리 교자맛집 '오사카오쇼(대판왕장)'



오사카 도톤보리 교자맛집 '오사카오쇼(대판왕장)'6


오사카오쇼의 교자 1인분의 가격은 240엔이다. 1인분이 교자 6개로 구성되어 있는데..우리는 교자 2인분과 생맥주 두잔을 주문했다. 


산토리 생맥주 한잔의 가격은 490엔~오사카 여행에서 남는건 먹는것 밖에 없다. 비싸게 느껴질 수 있지만 먹을 때는 아낌없는 투자를^^다른 메뉴들도 많던데 우리는 교자만 먹기로 했다.


오사카 도톤보리 교자맛집 '오사카오쇼(대판왕장)'7


거품이 풍성한 산토리 생맥주^^ 평소에 술을 거의 마시지 않지만 이날 밤은 왠지 마셔보고 싶더라~


오사카 도톤보리 교자맛집 '오사카오쇼(대판왕장)'8


맥주잔을 부딪히는 두 사람~ 사실 여행 첫날이지만 꽤 많이 돌아다녀서 몸이 피로한 상태 ㅎㅎ


오사카 도톤보리 교자맛집 '오사카오쇼(대판왕장)'9


약 7~8분쯤 후에 서빙된 오사카오쇼의 교자 2인분이다. 압착기계에 넣어서 구워내는 만두인데 간장에 살짝 찍어먹게 되어있다. 교자 하나의 크기가 작아 보이지만 꽤 맛있다. 


아마 평소에 많이 먹는 사람에겐 양이 충분하지 않을 수도 있겠다. 도쿄에 있는 '하라주쿠 교자로우'와 비교해보는 것도 괜찮을 듯~


오사카 도톤보리 교자맛집 '오사카오쇼(대판왕장)'10


시원한 생맥주와의 궁합도 꽤 잘 맞는 편이다~ 거의 다 먹어가는 오사카오쇼의 교자^^ 


오사카 자유여행을 다녀온 사람들의 이야기에 의하면 몸무게가 조금 늘어난다는데..실제로 가보니 이유가 있더라~ 


도톤보리에서 거의 유일한 교자집이라서 길을 걷다 보면 쉽게 발견할 수 있다. 교자를 싫어하지 않는다면 간단하게 생맥주+교자의 조합을 느껴보시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