곡성 카페 씨엘로~ '천국의 계단' 원조 본문

곡성 카페 씨엘로~ '천국의 계단' 원조

오랜만에 떠난 당일치기 전라도 여행~ 남원에 갔다가 고창으로 가기전에 살짝 빠져서 찾아간 곳은 '곡성'에 있는 핫한 카페였다.


평소에 인스타그램을 즐기는 편이라면, 마치 천국으로 향하는 계단을 걷는 수많은 사진들을 적어도 한번쯤은 봤을 것이다.



바로 그 계단이 있는 카페 '씨엘로'가 궁금했는데.. 날씨는 화창했지만, 태풍 레끼마의 영향으로 바람이 가끔 강하게 불어서 조금 아쉽긴 했다.


곡성 카페 씨엘로#1


잠깐 엉뚱한 생각을 하는 바람에 내비게이션의 목적지를 지나치고 다시 차를 돌려야하기도 했는데.. 우리가 갔던 시간에는 생각보다 사람이 거의 없더라.


이 때가 2019년 8월 11일 오전 11시 20분~ 카페 뒤쪽으로는 '옥과기안 컨트리 클럽'이 위치하고 있고 바로 옆에는 '백련저수지'가 보인다.


곡성 카페 씨엘로#2


곡성 카페 씨엘로 바로 앞에 있는 '천국의 계단'이다. 생각보다 길고 높은 편이다. 난간대가 전혀 없으니 주의하라는 별도의 경고문도 있다.


곡성 카페 씨엘로#3


아무도 없는 틈을 타서 곧바로 나혼자 올가가서 만세 포즈를 취했다. 3분의 2지점쯤 올라가면 '안전선'이 표시되어 있기도 한데.. 큰 의미는 없다.


대부분의 사람들이 제일 높은 곳까지 올라감~ 계단 3개 정도를 남겨둔 상태에서는 계단이 조금씩 흔들려서 긴장할 수도 있다. ㅎㅎ


제일 위에 문이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도 들었는데.. 실제로 그런 모습의 계단을 설치한 카페가 경남 사천에 있다고 한다.


곡성 카페 씨엘로#4


지난 2019년 5월초에 오픈한 곡성 카페 씨엘로의 간판~ 건물에 붙어있는 것도 아니고, 입구옆 방부목 데크 위에 있다는 점도 특이하다.


곡성 카페 씨엘로#5


카페 씨엘로 내부로 들어가니 직원이 3명정도 보였다. 높이가 3m 가까이 되는 거울도 보이는데.. 그 바로 앞에 귀여운 개 한마리가 ㅎㅎ 세상 편한 포즈로 자고 있다.


곡성 카페 씨엘로#6


주변을 살펴보니 이 녀석이 갖고 노는 장난감들이 여기저기 보인다. 자세히 보니 '골든 리트리버'인데... 완전히 다 자란 상태는 아닌 듯~ 나이가 몇살인지는 모르겠다.


곡성 카페 씨엘로#7


우리가 주문한 아메리카노(5,000원) 2잔이 준비됨~ '계단' 모양의 로고를 봐도 이 카페가 '천국의 계단' 원조 카페임을 알 수 있다.


곡성 카페 씨엘로#8


'씨엘로(cielo)'의 의미는 하늘, 천국, 신들이 머무는 곳이라는 의미~ 그래서 큰 거울도 카페 여기저기 보이는 건가? 커피 맛은 그냥 so~so~


곡성 카페 씨엘로~ '천국의 계단' 원조




곡성 카페 씨엘로#9


우리가 앉았던 1층 테이블에서 바라본 천국의 계단~ 순간적으로 불어오는 바람탓에 세워둔 파라솔이 전부 넘어지는 볼거리(?)가 우연찮게 제공되기도 했다.


그런데 저기..아주 꼴사나운 아줌마, 아저씨 커플이 보이는데.. 기다리는 다른 사람들은 신경 안쓰고 마치 계단 전체를 전세라도 낸거 마냥 사진찍기를 즐긴다.


더 웃긴건, 나중에 어떤 젊은 여자가 올라가서 포즈를 취하고 있는데..


아줌마가 자기 남편한테 저 포즈 좋다면서 가서 찍으라고 하고, 그 여자가 내려오려고 하자 다짜고자 거기 그대로 있으라는 미친 소릴 하더라는 ㅠㅠ


정말 몰상식하고 무개념이다. 당사자들은 얼마나 기분 나빴을까? 그렇다고 카페에서 커피를 마시는 것도 아니고.. 우리가 갈 때까지도 계속 사진찍고 난리 ㅋㅋ 하여간 별의별 인간들이 많은 세상이다.


곡성 카페 씨엘로#10


갑자기 앵기기 시작하는 '로마'라는 녀석 ㅎㅎ 발정이라도 났을까? 내 다리를 잡고 비비기 시작 ㅠㅠ 그런데 덩치가 있어서 그런지 조금 버겁더라 ㅎㅎ 사람을 굉장히 좋아함~


곡성 카페 씨엘로#11


커피를 다 마시고 밖으로 나가서 다시 천국의 계단을 올라가려고 하는데.. 보니까 그 아줌마, 아저씨 커플이 아직도 있더라~정말 징하다~


암튼, 아무도 계단에 없어서 이번에는 로렌이 계단으로 올라가는데.. 아무런 거리낌없이 후다다닥 올라가서 조금 놀람 ㅎㅎ


곡성 카페 씨엘로#12


거의 꼭대기까지 올라간 로렌의 뒷모습~ 하늘이 조금 더 파랗고 예뻤으면 좋았을텐데..하는 아쉬움은 있다.


이렇게 하늘로 향하는 예쁜 느낌이라서, 일부러 옷도 예쁘게 차려있고 모자를 쓰거나 소품을 들고 컨셉 촬영을 하는 사람도 있는 모양이다.


※ 곡성 카페 씨엘로 천국의 계단 왼쪽으로는 방무목 데크 위에 '그네'와 '장독대'가 보이는데.. 거기는 되도록이면 올라가지 않았으면 좋겠다. 방부복 시공이 상당히 부실해서 언젠가는 부서질 위험 ㅠㅠ


곡성 카페 씨엘로#13


로렌이 내려오고 나서 곧바로 다시 올라간 나.. 이번에는 계단 제일 끝까지 올라가서 그 자리에 걸터 앉아버렸다. 첫번째 올라갈 때의 느낀 긴장감은 전혀 없더라 ㅎㅎ


곡성 카페 씨엘로#14


계단 제일 위에서 내려다본 내 시선~ 바로 밑에는 녹색의 안전망이 보인다.


그런데 내 왼손을 보면 알겠지만.. 이 계단은 그냥 단순히 나무로 만들어진건 아니고, 철제 프레임에 목재를 덧낸 스타일이더라. 그래서 무거운 사람이 올라가도 흔들림은 있지만..무너질 위험은 거의 없음~


곡성 카페 씨엘로#15


그런데 카페 오른편에는 개인 주택(?)도 보이고 사무실 같은 건물도 보인다.


앞쪽 공터가 워낙 넓어서 주차 걱정은 안해도 될 정도 ㅎㅎ 곡성 카페 씨엘로에서 약 1시간쯤 머물다가 오후 12시 20분~ 다음 코스로 이동^^



Comments0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