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자 가볼만한곳~문구 잡화점 '이토야 긴자' 본문

긴자 가볼만한곳~문구 잡화점 '이토야 긴자'

5월에 다녀왔던 일본 도쿄 여행의 첫번째 숙소는 '긴자'에 있었다.


2일간 머무르면서 저녁에는 주변에 있는 명품거리와 쇼핑몰을 구경했는데.. 100년 전통의 문구 잡화점이 이곳에 본점을 두고 있다는 소식을 접했다. 그 이름은 이토야(itoya)~



외부에서 보면 상당히 큰 빌딩처럼 보이는데.. 내부는 좁아서 실제로는 그렇지 않더라. 특이하고 깔끔한 문구류에 관심이 많다면 꼭 가볼만한곳이다. 위치는 긴자 불가리 바로 옆 건물^^


이토야 긴자점#1


2019년 5월 10일~ 두 번째로 찾은 긴자 거리~ 쇼핑을 좋아한다면 긴자에 있는 숙소 예약을 권장한다. 지금의 '이토야'는 지난 2015년 6월에 긴자 본점을 대대적인 리모델링 시켜서 재오픈했다고 한다.


이토야 긴자점#2


건물 1층에 있던 층별 안내와 영업시간이 보인다.(월~토요일은 오전 10시부터 밤 8시까지, 일요일과 휴일에는 오전 10시부터 밤 7시까지) 건물전체에 무료 와이파이 서비스가 제공중~


그런데 이 건물만 있는게 아니고 본점인 G.Itoya와 분점인 K.Itoya로 나눠져 있다. 본점 뒤편으로 가서 길 하나만 건너면 분점을 찾을 수 있다^^


이토야 긴자점#3


다녀온지 4개월이 지나다보니.. 사진만 보면 여기가 몇층이었는지 정확하게 모르겠다. 여기는 그림엽서와 편지지가 모여있는 코너~


이토야 긴자점#4


일부러 12층까지 엘리베이터를 타고 올라가서 계단으로 걸어내려오면서 구경했었다. 여기는 11층 FARM~ 채소(?)를 재배중..


이토야 긴자점#5


1904년 6월에 '이토 가쓰타로'라는 사람이 和漢洋文房具 statinery라는 간판을 내걸고 창업 했다고 한다.


이토야 긴자점#6


이토야 긴자 100주년 기념으로 제작된 미니어처~ 1946년 전쟁으로 전소했지만, 1965년에 '스테인리스'라는 이름의 빌딩으로 완공되었다. 위치는 변함없이..


이토야 긴자점#7


아기자기 귀여움 천국~ 하나씩 하나씩 자세히 구경하다보면 시간이 금방 흘러간다. 한국에는 없는 특이한 아이템을 찾아보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이토야 긴자점#8


특이한 디자인의 옷걸이.. 가격은 4만원~5만원선..


이토야 긴자점#9


이건 정말 갖고 싶었던 달력이다.. 누구의 사진인지 모르지만.. 한장 한장 정말 느낌있다.


긴자 가볼만한곳~문구 잡화점 '이토야 긴자'



이토야 긴자점#10


우리나라에선 흔하지 않는.. 녹여서 사용하는 밀랍 스탬프도 가득~


이토야 긴자점#11


결혼 축하 돈봉투도 한자리에 가득~ 오래전에 어머니가 사가지고 오셨는데.. 지인 결혼식에 갈 때마 애용하곤 했다는 ㅎㅎ 특이한 봉투라서 사람들의 시선이..


이토야 긴자점#12


여기는 이토야 긴자 본점 지하에 있는 홀이다. 정기적으로 유명작가의 작품을 전시하고 판매하는 공간인 모양이더라.


이토야 긴자점#13


귀엽게 생긴 어린이용 유카타 스타일의 옷도 보인다.


이토야 긴자점#14


보자기로 병과 과일을 예쁘게 싸는 방법~ 한번 따라 해봄직하다^^


이토야 긴자점#15


그 외에도 예쁜 보자기로 감싸 놓은 빵이나 책들도 전시되어 있다. 벤또의 나라가 아니랄까봐.. 이렇게도 활용하는 모양^^


이토야 긴자점#16


매년 일본의 5월 12일은 어머니의 날이라고 한다. 우리가 갔던 시기와 거의 비슷해서 항상 예쁜 곷들이 판매중이었다. 이토야 긴자 뿐만아니라.. 길을 걸으면 흔히 보이는 꽃가게들도 마찬가지 ㅎㅎ


이토야 긴자점#17


다음날인 11일에도 이토야 긴자점을 찾았다. 거대한 빨간색 클립이 인상적.. 실제로 저렇게 생긴 클립을 판매하기도 한다. 저렇게 크지는 않지만 ㅋㅋ


이토야 긴자점#18


여기는 이토야 긴자 본점 뒷편에 있는 K.Itoya 건물~ 여기는 페인트, 만년필, 각종 사무용품들이 판매중이다. 실제로 볼만한 것들은 본점에 다 있음~



Comments0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