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루보틀 삼청한옥 티잔세트~ 결국 구매했네요

미리 예약을 하지 않으면 방문할 수 없는 '블루보틀 삼청한옥'을 다녀온 뒤로.. 계속 그 곳에만 있던 티잔세트가 눈에 아른 거렸습니다.


블루보틀에서도 판매하지 않는, '이정은' 도예가의 작품이라는데.. 찾아보니.. 본인이 원하는 시기에 직접 만들어서 판매를 하더라구요^^그래서 가치가 높죠.



그런데 그 시기기 정해져 있진 않습니다. 그래서 알 수 없어요~ 갑자기 블로그나 인스타그램에 올라오는 공지만으로 확인할 뿐~


블루보틀 삼청한옥 티잔세트1


예전에 포스팅했던 블루보틀 삼청한옥의 '페어링'입니다~ 길쭉한 그릇보다는 저기 보이는 저 티잔이 진짜 마음에 들어서, 직원에게 문의했더니.. 블루보틀에선 판매불가~


하지만, 서울을 다녀오고 2달쯤 뒤인 2020년 6월에 이정은 도예가의 블로그에서 최초호 이 제품을 판매한다는 공지가 올라왔습니다^^ (물론, 지금은 판매가 종료됨. 또 언제 판매할지 아무도 모름)


블루보틀 삼청한옥 티잔세트2


선주문후 제작에 들어가기 때문에 약 한달 뒤에 택배 배송을 받게되었답니다. 오래걸리다보니.. 깜빡 잊고 있었네요 ㅎㅎ 나름 고가의 제품이라 포장박스 상태를 보고 걱정했는데.. 다행히 무사했답니다.


블루보틀 삼청한옥에서 경험상 그 티잔세트와 완전 똑같은 매트한 화이트(Matt White) 그릇 1개, 티잔세트 3개를 구매했는데.. 총 275,000원~


블루보틀 삼청한옥 티잔세트3


이정은 도예가의 'House of Ceramist'에서 만드는 모든 작품은 1250~1280도의 고온에서 제작된다고 하네요. 수공예 제품의 특성상.. 크기, 모양, 두께가 조금씩 다를 수 있답니다.


블루보틀 삼청한옥 티잔세트4


포장 비닐을 벗겨낸, 블루보틀 삼청한옥의 티잔세트~ '그립감'에 반했던 바로 그 티잔을 결국, 갖게 되었네요. 티잔과 잔받침이 하나의 세트구요.. 1세트가 65,000원입니다.


블루보틀 삼청한옥 티잔세트5


받침과 티잔 밑부분에는 도예가 이정은의 시그니쳐가 새겨져 있어요. 이번 포스팅에서는 긴그릇은 제외하고 티잔세트 2개로 핸드드립 커피를 마시는 과정을 보여드릴께요~


블루보틀 삼청한옥 티잔세트6


뜨거운 물로, 블루보틀 삼청한옥 티잔을 데우는 중^^


블루보틀 삼청한옥 티잔세트~ 결국 구매했네요



블루보틀 삼청한옥 티잔세트7


핸드드립 도구도 미리 준비~ 사진속의 '드립퍼'와 '서버'는 모두 '블루보틀' 제품입니다.



블루보틀 삼청한옥 티잔세트8


뜨거운 물줄기에 부풀어 오르는 신선한 커피빵~


블루보틀 삼청한옥 티잔세트9


드립이 끝나고 거실 테이블로 이동~ 삼청한옥 티잔세트도 준비!


블루보틀 삼청한옥 티잔세트10


로렌이 정성스럽게 내린 핸드드립 커피를 티잔에 부워줍니다.


그런데 커피가 너무 뜨겁다보니.. 바로 마시기엔 곤란 ㅠㅠ 티잔을 미리 데워둔 상태였기에 손가락까지 뜨겁더라구요~ 그래서 약간 놔뒀다가 마시는게 좋을 듯.


블루보틀 삼청한옥 티잔세트11


한손으로 잡은 블루보틀 삼청한옥 티잔~ 역시.. 그립감이 정말 좋은데요?


아무래도 삼청한옥에 다녀온 사람들중 이 티잔을 간절히 원하는 사람들이 많았던 모양이었나 봅니다. 이번이 첫 판매였다고 하는데.. 다음번 판매는 또 언제 될지 미지수~


블루보틀 삼청한옥 티잔세트12


티잔의 크기는 크지 않아요~ 담을 수 있는 용량으로 치자면.. 일반 커피잔 크기 정도? 머그잔 보다는 훨씬 작습니다.



여전히 블루보틀 삼청한옥에서만 경험할 수 있는 티잔세트는, 정말 갖고 싶어서 구매한 제품이기 때문에, 혹시 실수라도 절대 깨먹지 않도록 소중하게 사용해야 할 것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