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걸레 탈수기~신발 젖을 일은 이제 없다


화장실이나 복도 청소는 대걸레질이 필수다. 그런데 문제는 대걸레를 물에 빨고 나면 흠뻑젖기 마련이고 젖은 걸레의 물기를 제대로 제거하기 어렵다는 사실이다.


학교 다닐 때도 군대에서도 대걸레를 사용할 때는 늘~ 발로 밟아서 정말 열심히 밟아서 짜서 사용했는데.. 요즘은 워낙 제품들이 다양하게 나오는 세상이다보니 대걸레 전용 탈수기가 별도로 있더라.



어떤 청소원들을 보면, 청소용품을 싣고 탈수할 수 있는 손수레도 사용한다는 ㅎㅎ 물론 이런 제품들도 출시된지 꽤 오래되었다. 여태까지 몰랐을 뿐이지..


대걸레 탈수기~신발 젖을 일은 이제 없다1


건물 화장실 구석에 꼭 하나쯤 보이는 대걸레용 세정대~ 물을 틀고 열심히 펌질하면서 이물질을 제거하면 시커먼 국물이 주루룩...


대걸레 탈수기~신발 젖을 일은 이제 없다2


그렇게 씻은 대걸레를 빼내면 바닥에 물이 흔건하다. 신발을 싣은 채로 밟아서 물기를 짜야하는데.. 이게 참 깔끔하고 제대로 되지 않는다.  여러차례 밟다보면 신발로 물이 들어와 양말이 젖기도 ㅠㅠ


대걸레 탈수기~신발 젖을 일은 이제 없다3


그래서 청소를 자주하는 편이라면, 대걸레 탈수기가 필요하다. 사진속에 보이는 것이 '철발 짤순이'라는 탈수기인데.. 발로 밟은 부위만 빼고 전부 압연 철판으로 제조되었다.


외관은 아연 도금처리~ 비슷한 제품중에 플라스틱으로 만든 제품도 있지만.. 내구성을 고려해서 이 제품을 선택했다. 단, 무게는 조금 나가는 편이다. 약 3kg이상..


대걸레 탈수기~신발 젖을 일은 이제 없다




대걸레 탈수기~신발 젖을 일은 이제 없다4


이 제품을 선택한 또 다른 이유는, 우리가 일반적으로 사용하는 대걸레의 사이즈보다 크다는 사실이다.


걸레가 들어가는 부분의 크기가 가로 29cm, 세로 22cm~ 전체 높이는 24cm,

전체 길이는 36cm~ 실제로 대걸레를 넣어보면 비스듬히 넣을 필요도 없이 쏘옥 들어간다.


대걸레 탈수기~신발 젖을 일은 이제 없다5


대걸레를 넣은 상태에서 발판을 발로 밟아주면 걸레통의 앞판이 접히면서 뒤판과 압착되는데.. 이런 원리고 대걸레의 물기가 제거된다. 물을 담는 통은 따로 없어서 밑으로 흘러내린다.


대걸레 탈수기~신발 젖을 일은 이제 없다6


걸레통의 앞판 뒤에는 강력한 용수철이 설치되어 있는데.. 오래 사용하다보면 녹이 슬거나 빠지지 않을까하는 걱정이 되기는 함^^ 꾸준히 사용해봐야 알겠지만..


이런 대걸레 탈수기로 물기를 뺄 때는 요령이 필요하다.


발로 밟으면서 짜는 기계라서 편하긴 하지만.. 한번만 압착해서 짜는게 아니라. 걸레 앞부분을 다 집어 넣었다가 중간쯤 집어 넣었다가.. 반복해야 물이 꼼꼼히 잘 빠진다.


대걸레 탈수기~신발 젖을 일은 이제 없다7


그냥 단순히 발로 물을 짤 때와 대걸레 탈수기를 이용해서 물을 짤 때.. 결과를 비교해보면 확연히 다르다. 최소한 걸레를 들고 있는 상태에서 물기가 밑으로 전혀~ 떨어지지 않는다. 신발 젖을 일도 전혀 없고^^


Posted by 로렌씨
2019.02.18 11:32 러블리102/주절주절 일상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