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사카 '도미인 프리미엄 기타하마' 신축 호텔이라 진짜 깔끔


오사카와 교토의 단풍을 구경하려고 일부러 11월말에 휴가 계획을 세웠는데, 정말 비가 우리를 피해다니는 모양이다. 돌아오던 날 빼고 여행내내 새파란 하늘을 볼 수 있었으니^^


그런데 이 기간에 일본 여행은 숙박비가 최소 2배~3배로 껑충 뛰는 경향이 있더라. 왕복 항공료는 항공사 마일리지로 퉁쳤지만..5일간의 여행동안 숙박비의 비중이 제일 컸다.



첫날이 주말이라서 교토에 있는 숙소를 잡기가 힘들어서 결국 오사카에서 1박을 해야 했다는~ 결국 선택한 곳은 11월 중순쯤에 오사카 '기타하마'에 오픈한 '도미인 프리미엄'.


Dormy Inn Premium Osaka Kitahama#1


'기타하마(Kitahama)'라는 지역은 사실 관광객들이 별로 찾지 않는 조용한 동네다. 사람들이 많이 찾는 도톤보리나 우메다, 오사카성에서도 거리가 멀다.


위치가 조금 그렇긴 하지만 '모토커피'나 '장미공원', '오사카시청'에서는 걸어가도 가까운 편이다. 토요일 오후 3시에 도착~


Dormy Inn Premium Osaka Kitahama#2


도미인 프리미엄 기타하마의 로비~ 곧 크리스마스 시즌이라서 작은 트리도 설치되어 있다. 오픈한지 1달도 안되서 그런가? 직원들의 업무가 조금 미흡하고 어색한 느낌 ㅎㅎ


그래도 다들 정말 친절하다. 여긴 오사카라서 별도의 '숙박세'를 요구할 줄 알았는데.. 안받더라. (직원이 깜빡하고 안받을 수도..)


Dormy Inn Premium Osaka Kitahama#3


호텔 내부의 엘리베이터는 딱 2개다. 예전에 갔었던 도미인 호텔과 비교해보면 인테리어가 거의 흡사하다. 룸키를 터치해야만 이동할 수 있다는 것과 엘리베이터내 작은 의자가 있는 것도 똑같고 ㅎㅎ


확실히 다른 점이 있다면, 진짜 깨끗하고 새 것같이 깔끔하다는 점이다. 이게 바로 일부러 이 호텔을 선택한 이유중 하나임.


Dormy Inn Premium Osaka Kitahama#4


객실층의 복도~ 바닥은 전부 카펫 재질을 사용했다. 공기가 상당히 쾌적^^


Dormy Inn Premium Osaka Kitahama#5


1박했던 곳은 710호다. 문을 열었을 때 고정할 수 있는 받침이 없어서 아쉽다. 누군가가 문을 잡아주지 않으면 짐을 끌고 들어가기 힘들다 ㅠㅠ


Dormy Inn Premium Osaka Kitahama#6


카드키를 홀더에 곱으면 조명이 켜진다. 샤워실, 화장실과 구분되어 있는 세면대쪽에는 어메너티와 무료 생수 2병이 올려져 있더라. 드라이기와 주전자, 커피 등도 구비.. 바로 밑에는 미니 냉장고까지~


Dormy Inn Premium Osaka Kitahama#7


비데가 있는 좌변기.. 그리고 그 옆에 있는 청소약품도 똑같다 ㅎㅎ 1평남짓한 샤워부스도 똑같고~ 어쨌거나 새 호텔이라서 방내부도 진짜 아무도 쓰지 않은 새 것같은 느낌^^


Dormy Inn Premium Osaka Kitahama#8


샤워기 선반에 놓인 바디워시, 샴푸, 린스~ 도미인은 대욕장이 있기 때문에 방안에 욕조가 있어도 없어도 전혀 불편하지 않다.


Dormy Inn Premium Osaka Kitahama#9


정말 푹씬 푹씬 편안했던 더블 침대^^


Dormy Inn Premium Osaka Kitahama#10


침대 바로 앞쪽 테이블에는 TV가 보이고 그 밑에는 미니 금고와 수건 바구니가 있다. TV를 켜보니 도미인 호텔의 내부 안내 방송이 나오는 것도 똑같다.


외부가 궁금해서 커튼을 걷어보니, 바로 옆 건물이 딱~가로 막고 있다 ㅎㅎ 테라스 같은것도 보이는데.. 일반인은 나갈 수 없는 모양~


Dormy Inn Premium Osaka Kitahama#11


호텔 체크인 때 받았던 안내문과 룸키~ 도미인 호텔은 전세계 어디를 가도 와이파이 비밀번호가 똑같다 ㅎㅎ 이전에 도미엔에 투숙했었다면 자동으로 연결됨.


도미인 프리미엄 기타하마의 장점은 바로 저 USB 충전 콘센트다. 이건 정말 다른 호텔에도 꼭 제공되었으면 하는 서비스가 아닐까?


호텔에서 제공하는 케이블이 방안에 별도로 있기 때문에 한꺼번에 아이폰이나 그 외 전자 기기를 충전할 때 유용하더라. 별도의 돼지코도 필요없고 ㅎㅎ


(USB 콘센트는 침대 옆, 테이블 위에 각각 하나씩~ 110V 콘센트 구멍은 상당히 많다.)


오사카 '도미인 프리미엄 기타하마' 신축 호텔이라 진짜 깔끔




Dormy Inn Premium Osaka Kitahama#12


방문 바로 옆에는 실내용 슬리퍼와 호텔용 옷이 보인다.


Dormy Inn Premium Osaka Kitahama#13


오사카성까지 걸어서 이동했다가 모토커피에서 시간을 보내고 다시 호텔로 복귀~ 저녁 7시 50분쯤 13층에 있는 대욕장 '스이토노유'를 찾았다.


Dormy Inn Premium Osaka Kitahama#14


여탕(좌), 남탕(우)로 구분된 대욕장의 입구.. 여탕은 매일 바뀌는 비밀번호를 입력해야 들어갈 수있고..


Dormy Inn Premium Osaka Kitahama#15


남탕의 경우는 반드시 카드키를 터치해야만 들어갈 수 있다. 도미인 키타하마 대욕장의 영업시간은 오후 3시부터 오전 10시까지 (단, 새벽 1시~5시는 사우나 사용 중지)


Dormy Inn Premium Osaka Kitahama#16


스파에서 흔히 사용하는 락커함에 개인 물품을 보관하고 열쇠를 챙긴뒤 편안하게 목욕을 즐기면 된다^^ 내가 들어갔더니 내부에 1명밖에 없더라 ㅎㅎ


밖으로 나오면 별도의 휴식공간이 있는데.. 이곳에 자판기와 만화책이 가득하다. 역시 새 호텔이라서 책상태가 모두 깨끗~


Dormy Inn Premium Osaka Kitahama#17


객실에 잠시 들렀다가 다시 1층으로 내려간 시간은 저녁 8시 40분~


'하타고'라는 식당과 '도미니스타 라운지'가 함께 운영되는 곳인데.. 도미인 기타하마 오픈 기념으로 매일 저녁 8시부터 10시 30분까지 무료 음료와 피자가 제공되고 있더라( 피자는 9시까지만)


그리고 알다시피.. 도미인 호텔은 어김없이 매일 밤 9시 30분부터 밤 11시까지 '요나키 소바'라는 야식을 무료로 제공하고 있다^^


Dormy Inn Premium Osaka Kitahama#18


테이블의 수가 생각보다 많진 않지만.. 사람들이 많이 없으니 여유롭더라^^ 근데 단체 여행객들은 중국이고 한국인이고 상관없이 왜들 그렇게 시끄럽게 이야기하는지 ㅠㅠ


커피와 우롱차 등은 무제한 셀프~ 썬토리 캔맥주와 피자도 나름 괜찮더라.


Dormy Inn Premium Osaka Kitahama#19


시간이 어중간해서 객실에 다시 올라가지 않고 기다리다가 저녁 9시 30분가 되었고.. 무료 요나키 소바 서비스가 시작했다.


우리나라였다면 편하게 알림벨을 줬을텐데(실제로 도미인 가로수길에서는 알림벨을 사용함) 번호표를 받음 ㅎㅎ 일본어를 잘 못알아들더라도 직원이 영어로 한번 더 이야기 해주기에 걱정할 필요없음.


Dormy Inn Premium Osaka Kitahama#20


오사카에서 교토로 이동하기 전에 여행 계획을 짜고 있는 로렌.. 교토의 단풍을 본다는 그 자체만으로 엄청 설렘^^


Dormy Inn Premium Osaka Kitahama#21


배가 고팠을까? 한번도 2그릇이상 먹었던 적은 없었는데.. 이 날은 요나키 소바를 1인당 2그릇씩 먹었다^^ 변함없는 맛 ㅎㅎ


Dormy Inn Premium Osaka Kitahama#22


오사카에서 편안한 1박을 끝낸 다음 날, 오전 8시 40분~ 하타고에서 호텔 조식을 먹었다. 메뉴도 많고 내 입맛에도 맞고^^ (조식시간은 매일 새벽 6시 30분~ 오전 9시 30분)


Dormy Inn Premium Osaka Kitahama#23


개인적으로 제일 좋았던 '우동'이다. 직원에게 요청하면 테이블까지 가져다 주더라. 면발이 쫄깃쫄깃~ 바로 끓여내는 모양^^


※ 간사이 국제공항에서 도미인 기타하마 찾아가는 방법



Posted by 로렌씨
2018.12.07 17:09 해외여행기&TIP/일본 오사카 Comment: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