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접 먹어본 하카타 타이라 우동의 맛 본문

직접 먹어본 하카타 타이라 우동의 맛

로렌이 인생맛이라고 극찬했던 하카타 '타이라 우동(うどん平)'~다음번에 같이 후쿠오카에 가게되면 꼭 같이 가려고 했던 계획을 실행에 옮기게 되었다^^


구글지도를 따라 하카타역에서 걸어갔지만, 엉뚱한 길로 가는 바람에 조금 헤매다가 겨우 도착~



그런데 혹시나 휴무가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 정도로 가게 앞이 한산한 분위기더라. (아무리 유명한 우동 맛집이라도 항상 사람들이 줄을 서는 건 아닌가 봄)



2018년 10월 4일(목요일) 오후 2시 30분쯤이다. 위 사진처럼 타이라 우동가게 바로 앞에는 줄을 서서 대기하는 사람이 전혀 없었다. (물론, 이미 사람들이 몰리는 점심시간이 지나긴 했지만..)



내부로 들어가자마자, 비어있던 테이블에 착석 완료~


개인적으로 주방이 있는 바의자에 앉으려고 했는데.. 로렌이 여기 앉자고 우기는 바람에 조금 실망 ㅠㅠ (우리 옆에도 좌석이 있었는데, 사람이 내 뒤로 자꾸 들락날락할 때마다,의자를 앞으로 땡겨준다고 불편했다.)



저 자리에 앉았으면 자연스럽게 주방 구경도 자세히 하면서 우동을 먹었을텐데^^ 일부러 카메라 들이대면서 사진찍기도 조금 그렇고 ㅎㅎ


아무튼 업무 분담으로 우동 한그릇이 척척~ 제조되는 광경이 정말 신기하다.



별다른 고민없이 로렌이 주문한 메뉴는 '니쿠 고보(소고기+우엉)' 우동 2그릇^^ (원래는 에비텐 우동을 먹으려고 했지만, 새우가 이미 다 소진되었기에 ㅠㅠ)


※ 관련글 보기>> 하카타역 우동 맛집 '타이라(うどん平)'


직접 먹어본 하카타 타이라 우동의 맛





그냥 먹어도 국물이 짭잘하고 맛있지만.. 기호에 따라서 고춧가루를 넣어먹어도 괜찮다. 이 우동의 가격은 580엔.(곱배기는 740엔)


로렌이 극찬한 맛이라 엄청 기대가 켰던 것일까? 우동 면발이 전혀 졸깃졸깃하지 않고 많이 익어버린 상태더라.


사람이 만드는 음식이라 그 때 그 때 조금씩 다를 수도 있겠지만.. 그 점이 조금 아쉽더라. 국물과 첨가된 고기나 우엉은 최고!



벽에 걸려있는 메뉴판이다. 여기는 영어나 한국어 등 별도의 메뉴판이 전혀~없다.


어떻게 보면 그만큼 음식에 대한 자부심이 강하고..그렇게 마케팅에 적극적이지 않아도, 일부러 찾아와서 먹는 손님들이 워낙 많으니 신경 안쓴다는 이야기^^



점점 다 먹어가는 하카타 타이라 우동~ 



우동은..먹은 후에는 배가 부르지만 이상하게도 금방 배가 꺼지더라. 나만 그런가? 타이라 우동은 오전 11시 30분에 오픈하고 저녁 7시에 문을 닫는다. (일요일과 공휴일은 무조건 휴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