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관 휘게장~ 생각보다 소규모의 마켓

인스타그램을 통해서 주말에 열리는 '마켓'을 탐색하던 로렌~ 조금 시간이 지난 포스팅이지만, 5월초쯤에 부산 정관쪽에서 소규모의 마켓이 열렸던 적이 있습니다.


이런 류의 '플리마켓'이 전국적으로 활성화되고 있는데요.. '휘게장'도 그 중 하나입니다.



원래 '휘게소'라는 건물이 있는데.. 주기적으로 건물 바로 옆에 있는 마당에서 마켓을 여는 모양이더라구요. 그런데 실제로 가봤더니.. 생각보다 소규모라서 조금 실망은 했어요.


정관 휘게장~ 생각보다 소규모의 마켓1


2020년 5월 2일 오후 4시 5분~ 바로 앞 전용주차장이 만차라서 조금 떨어진 별도의 공간에 주차를 하고 걸어가는 중입니다. 휘게장의 배너형 거치대가 보이네요~


그런데.. '휘게'가 과연 무슨 뜻일까? 했는데.. 노르웨이 또는 덴마크어라고 하네요. 예전에 외국인들이 출연하는 TV프로그램에서도 접했던 기억이^^


'휘게'란 가족이나 친구들과 함께 혹은.. 일상에서 혼자서 보내는 소박하면서도 여유로운 시간을 통해 소소한 즐거움을 느끼는 행복을 의미합니다.


정관 휘게장~ 생각보다 소규모의 마켓2


주차장쪽으로 들어갔더니.. 어느새 빈자리가 생겼네요. 주차도 타이밍이 좋아야 하나 봅니다ㅠㅠ 대형 천막이 보이는데.. 원래 여기가 뭘하는 곳인지는 모르겠네요~


정관 휘게장~ 생각보다 소규모의 마켓3


아무튼.. 이 곳을 중심으로 다양한 업체들이 마켓에 참여중이더군요~ 토요일 오후라서 가족단위로 놀러온 사람들이 대부분..


정관 휘게장~ 생각보다 소규모의 마켓4


천막 옆쪽에도 파라솔을 펼치고, 영업중인 업체들과 손님들이 보입니다.


정관 휘게장~ 생각보다 소규모의 마켓5


천막의 중심부에는 앉아서 음식을 먹거나 쉴 수 있는 파레트 의자도 보입니다. 내부가 약간 어두워서 그런지.. 파티 전구가 계속 켜져 있네요.


정관 휘게장~ 생각보다 소규모의 마켓6


로렌과 함께 플리마켓을 워낙 많이 가봤던 경험이 있어서.. 특별하거나 신선한 물건들을 발견하기가 쉽지 않았습니다. 디자인도 비슷비슷~ 종류도 비슷비슷~뭐 그래도 나들이겸~ 보는 재미로 ㅎㅎ


정관 휘게장~ 생각보다 소규모의 마켓7


여긴 옷을 판매하는 곳..그 뒤로 보이는 하얀색 건물이 '휘게소'입니다. 마켓을 열지 않는 평소에도 계속 영업을 하는 라이프 편집샵이라고 하네요.


정관 휘게장~ 생각보다 소규모의 마켓8


정관 휘게소의 내부~ 라탄 제품을 판매하는 곳도 보이고..


정관 휘게장~ 생각보다 소규모의 마켓9


화분이나 꽃을 파는 곳도 있답니다. 공간에 비해서 물건들이 적어보여서 그런지.. 깝깝하지 않고 여유롭게 구경할 수 있어요.


정관 휘게장~ 생각보다 소규모의 마켓


외부에 있는 휘게장도 이곳 휘게소에서 주관하는 플리마켓인듯 합니다. 라이프 편집샵이라곤 하지만.. 위치가 조금 외진 곳이라.. 옆에 카페가 없으면 별로 찾는 사람이 없을지도..



정관 휘게장~ 생각보다 소규모의 마켓10


로렌의 관심은 '라탄' ㅎㅎ 불과 얼마전까지 라탄 수업도 받고 그랬었는데..


정관 휘게장~ 생각보다 소규모의 마켓11


도로쪽에서 바라본 정관 휘게소의 입구~ 이 파란색 대문이 예뻐서 인증샷을 찍는 사람들이 많더라구요. 인스타그램에서도 간간히 볼 수 있죠^^


정관 휘게장~ 생각보다 소규모의 마켓12


여기는 그릇과 양초, 향수 등을 판매하는 곳입니다. 꽤 넓어보이지만.. '광각'으로 찍어서 그렇습니다. 실제로는 그렇지 않아요 ㅎㅎ


정관 휘게장~ 생각보다 소규모의 마켓13


달걀 모양~ 조개 모양의 양초들이 보입니다. 내부 인테리어가 하얀색이라 상당히 깔끔하고 심플한 분위기가 느껴지더라구요.


정관 휘게장~ 생각보다 소규모의 마켓14


낙서(?)같은 그림과 휘게라는 글씨.. 직접 만든 로고인 듯~ 병을 보니까 향수같네요.


정관 휘게장~ 생각보다 소규모의 마켓15


같은 로고가 새겨진 유리컵들.. 굉장히 심플해서 기념품으로 하나 정도 구매할만 합니다. 저희는 구매하지 않았지만 ㅎㅎ


정관 휘게장~ 생각보다 소규모의 마켓16


그 대신 다른 예쁜 유리잔을 택했던 로렌.. 이왕이면 흔한 물건들 보다는 본인의 취향에 맞는 물건이 최고! 그런데 집에도 유리잔이 많은데 ㅠㅠ


정관 휘게장~ 생각보다 소규모의 마켓17


휘게소에서 나온 우리는 다시 왔던 길을 되돌아갑니다. 오뎅이나 치킨을 판매하는 곳도 있네요. 배가 전혀 고프지 않아서 패스~ 그런데 이게 전부라니.. 정말 소규모이긴 합니다.


정관 휘게장~ 생각보다 소규모의 마켓18


휘게장 전용 주차장 바로 뒤에는 멋지게 생긴 카페가 하나 보이는데요.. '브레이크인'이라는 카페라고 하네요. 여기까지 왔는데 커피라도 마실까 잠시 고민하다가 그냥 일찍 집으로 가기로 ㅎㅎ



지금은 이 카페와 휘게소가 꽤 유명해져서.. 주말마다 버글버글하다는 이야기도 있습니다. 오후 4시 23분쯤 주차했던 곳으로 이동했네요.